UPDATED. 2020-09-26 00:25 (토)
숫자로 돌아본 2019~2020 V리그 [프로배구]
상태바
숫자로 돌아본 2019~2020 V리그 [프로배구]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3.3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V리그 조기 종료를 선언한 프로배구가 한 시즌을 숫자로 종합했다. 유의미한 기록들이 가득하기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더 아쉽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지난 26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는 조기 종료됐지만 한 시즌 동안 선수들의 땀과 열정으로 써낸 다양한 기록들을 숫자로 돌아봤습니다”라며 각종 기록을 결산했다. 

프로배구 조기 종료를 선언한 KOVO가 숫자로 2019~2020시즌을 돌아봤다. [사진=KOVO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1

연맹과 남녀부 13개 구단은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탓에 잔여 경기를 치를 수 없다고 판단, 5라운드를 기준으로 남녀부 1위를 정하고, 우승 팀 없이 리그를 끝냈다. 이에 따라 남자부 서울 우리카드와 여자부 수원 현대건설이 각각 1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나란히 남녀부 자유계약선수(FA) 시장 최대어로 꼽히는 나경복(우리카드)과 이재영(인천 흥국생명)은 이번 시즌 개인 통산 첫 번째 트리플크라운(서브·백어택·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달성했다. 

강소휘(서울 GS칼텍스)는 생애 처음으로 라운드 최우수선수상(MVP)을 거머쥐었다.

송명근과 조재성(이상 안산 OK저축은행)은 지난해 11월 29일 수원 한국전력전에서 역대 최초로 같은 팀 토종 선수끼리 동시에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는 진기록을 썼다.

#1.67

최고 TV 시청률은 2월 16일 흥국생명과 김천 한국도로공사의 맞대결에서 기록됐다. 흥국생명이 풀세트 끝에 한국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2로 따돌리며 7연패 늪에서 탈출, 33일 만에 승리의 맛을 본 경기로 시청률 1.67%를 찍었다.

최고시청률은 1.67%였다. [사진=KOVO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6

인천 대한항공의 외국인선수 안드레스 비예나는 올 시즌 무려 6번의 트리플크라운을 세워 가장 많은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가욋돈 600만 원(회당 100만 원)을 챙겼다. 펠리페(우리카드)가 4회, 조재성과 정지석(대한항공)이 나란히 3회로 뒤를 이었다.

#10

우리카드는 창단 이래 최초로 10연승을 달렸고, 김인혁(한국전력)은 지난해 11월 8일 천안 현대캐피탈을 제물로 역대 토종 선수 중 최다 서브에이스(10개)를 폭발시켰다.

#500

여오현은 지난해 12월 1일 대한항공을 상대로 V리그 최초 500경기 출전 금자탑을 세웠다. 여자부에선 임명옥(한국도로공사·426경기)이 가장 많은 경기에 나선 선수다.

#645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 김희진(화성 IBK기업은행)은 지난해 10월 20일 대전 KGC인삼공사전에서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는데, 이는 여자부에서 2016년 11월 19일 이소영(GS칼텍스) 이후 645일 만에 나온 기록이었다.

코로나19만 아니었다면 역대 가장 많은 관중을 동원할 수 있었을 거란 평가가 따르기에 더 아쉬운 시즌이 아닐 수 없다. [사진=KOVO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1200

베테랑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은 통산 1200번째 블로킹을 성공했고,

#9800

리베로 김해란(흥국생명)은 디그 성공 9800개를 돌파했으며.

#15000

이효희(한국도로공사)는 1만5000세트 대기록을 작성했다. 모두 V리그 최초다.

#392331

연맹에 따르면 이번 시즌 V리그는 5라운드까지 남녀부 도합 39만2331명의 관중을 모았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전까지 증가세였지만 이후 2월 25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벌이는 등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총관중 수는 직전 시즌(43만4791명)과 비교하면 적지만 역시 2017~2018시즌(39만3293명)에는 버금갈 만큼 많았다. 2015~2016시즌(37만8657명), 2016~2017시즌(38만7516명)보다는 높은 숫자다.

5라운드 중반 들어 무관중 경기를 펼쳤고, 6라운드 관중이 집계되지 못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겨울 배구 열기가 얼마나 뜨거웠는지 짐작할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