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09:29 (목)
CJ ENM-빅히트 공동 프로젝트 '아이랜드' 6월 첫 방송
상태바
CJ ENM-빅히트 공동 프로젝트 '아이랜드' 6월 첫 방송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5.0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콘텐츠 제작 역량 + 빅히트 프로듀싱 노하우 시너지 UP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CJ ENM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합작해 선보이는 프로젝트 ‘I-LAND(이하 아이랜드)’가 첫 티저 영상을 공개하면서 베일을 벗었다.

CJ ENM은 8일 "CJ ENM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공동 프로젝트 '아이랜드'가 오는 6월 Mnet 방송을 통해 첫 선을 보인다"고 전했다.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CJ ENM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글로벌 K팝 아티스트 발굴과 육성을 위해 지난 해 3월 합작법인 빌리프랩을 설립한 바 있으며,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영향력을 갖춘 콘텐츠 기업의 만남으로 설립부터 화제를 모았다.

‘아이랜드’는 CJ ENM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설립한 합작법인 ‘빌리프랩’의 첫 번째 프로젝트다.

오는 6월 Mnet을 통해 방송될 ‘아이랜드’는 차세대 K팝 아티스트를 탄생시켜 나가는 과정을 그려나갈 관찰형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CJ ENM의 콘텐츠 제작 역량과 방시혁 대표를 필두로 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아티스트 프로듀싱 노하우가 결합된 새로운 개념의 프로그램이 될 전망.

CJ ENM 측은 "기존 음악 프로그램에서는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세계관에 더해 출연자들간 다양한 형태의 협업과 경쟁 과정이 그려진다"고 전했으며 "이를 위해 Mnet은 ‘아이랜드’만의 독특한 세계관을 녹여낸 3,000여평 규모의 초대형 복합 전용 공간을 별도로 만드는 등 치밀한 준비 과정을 거쳐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된 ‘아이랜드’의 티저 영상에는 거대한 알을 형상화 한 그래픽이 주요 테마로 등장한다. 과연 이것이 어떤 의미일지, 또 프로그램과는 무슨 관련이 있을 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