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13:11 (수)
"새 차 같은 중고차?" 양준일, 라이브 중 성희롱 발언… 제작진만 사과
상태바
"새 차 같은 중고차?" 양준일, 라이브 중 성희롱 발언… 제작진만 사과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6.1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가수 양준일이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여성을 '중고차'에 비유하는 등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되자 해당 방송 제작진이 공식입장을 게재했다.

10일 유튜브 '재부팅 양준일' 제작진은 지난 3일 라이브 방송 도중 있었던 양준일의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이 담긴 공식입장문을 게재했다.

논란이 됐던 방송분은 현재 삭제된 상태지만 스포츠경향이 이날 단독 보도한 녹취록에 따르면 3일 진행된 '먹방 라이브'에서 양준일은 특정 여자 제작진에게 "남자친구 있냐. 어떤 남자를 좋아하냐"고 질문했다.

 

가수 양준일이 지난 3일 라이브 방송 중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사진=스포츠Q(큐) DB]
가수 양준일이 지난 3일 라이브 방송 중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사진=스포츠Q(큐) DB]

 

해당 제작진이 웃으며 "가릴 처지가 못된다"고 답변하자 양준일은 "가릴 처지가 아니란다. 성격 급한 남자 채팅해라. 마일리지도 얼마 안 된 새 차 같은 중고차다. 새 차를 중고차 가격에 살 수 있는 기회다"라는 발언을 했다. 해당 제작진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이후에도 이런 식의 '농담'은 계속됐다.

양준일의 발언에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제작진은 "기존 녹화와 다르게 라이브용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만 진행하다 보니 평소보다 다른 편안한 분위기가 형성되었고, 이 과정에서 많은 분이 보고 계신 자리에 적합하지 않은 대화가 라이브를 통해 송출됐다"고 설명하며 사과했다.

이어 "방송 직후 양준일 선배님은 특정 성별에 의미를 두지 않은 발언이었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임을 인지하였으며 곧바로 당사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전했다.

또한 방송분 삭제 직후 바로 해명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일반인인 제작진이 사건이 확대되어 불필요한 오해를 사는 것을 원치 않았기에 당사자의 의견을 존중해 별도 게시글을 올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준일 선배님은 금일 제작진 사무실을 방문하여 재차 사과의 말씀과 위로를 전했다"며 "제작진의 사전 준비가 미흡했던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다만 재부팅 양준일 제작진은 "일부 시청자께서 일반인인 제작진을 타깃으로 한 악의적인 댓글을 작성했다"며 악의적인 댓글에 법적인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다수의 누리꾼은 '크게 실망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마일리지'도 얼마 안 된 새 차 같은 중고차"라는 양준일의 발언 중 '마일리지'가 외국에서는 성 경험을 비유하는 단어임을 지적하기도 했다.

현재 제작진이 아닌 양준일 본인은 논란에 대한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