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1:54 (금)
오리온 '닥터유' 드링크 버전 나온다
상태바
오리온 '닥터유' 드링크 버전 나온다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06.17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오리온이 ‘오리온 제주용암수’에 이어 처음으로 음료사업에 진출한다.

오리온은 17일 "간편하게 마시는 것만으로도 단백질을 손쉽게 보충할 수 있는 ‘닥터유 드링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론칭한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오리온 제주용암수가 올해 중국, 베트남 등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 데 이어 닥터유 드링크를 선보이며 음료사업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 제과에서 음료로 카테고리를 확장, 종합식품기업으로 제2도약을 위한 발판을 확고히 다진다는 계획이다.

닥터유 드링크는 오리온의 첫 ‘RTD(Ready To Drink)’ 제품으로 일반적인 단백질 강화 식품과 달리 맛에도 심혈을 기울여 초코맛과 바나나맛 2종으로 구성된다. 영양성분이 우수한 ‘밀크 프로틴’을 사용해 달걀 2개 분량의 단백질 12g과 18종의 아미노산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오리온은 17일 "간편하게 마시는 것만으로도 단백질을 손쉽게 보충할 수 있는 ‘닥터유 드링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 측은 또 "저렴한 가격으로 가성비도 함께 잡았으며, 국내 최초 무균 충전 시스템 라인에서 생산해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단백질은 신체 대사작용 필수요소이자 근육을 만드는 주성분으로,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면 근육과 에너지 생성, 체내 필수 영양성분의 운반과 저장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최근 주 52시간, '워라벨' 및 집콕으로 인한 홈트레이닝 등 운동 및 자기관리 트렌드 확산으로 단백질 식품 시장도 함께 성장하고 있다. 

오리온은 지난해 단백질 성분을 강화한 ‘닥터유 단백질바’를 출시해 1년 2개월만에 누적판매량 1500만 개를 돌파하는 등 단백질 함유 식품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향후 건강에 좋은 닥터유의 브랜드 이미지를 본격 활용해 비타민 등 영양성분을 강화한 닥터유 드링크 라인업을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라며 “오리온이 제과를 넘어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제2도약할 수 있도록 음료사업 영역을 적극적으로 개척해갈 것”이라고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