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7:54 (금)
현대제철 커피찌꺼기 재자원화 컨퍼런스 '29일 인천'
상태바
현대제철 커피찌꺼기 재자원화 컨퍼런스 '29일 인천'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07.2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현대제철이 환경재단,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를 연다. 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담론이 펼쳐질 전망이다.

현대제철과 환경재단, 한국생산성본부가 함께 진행하는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가 오는 29일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에서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커피박은 커피를 만들고 남은 부산물로, 흔히 ‘커피 찌꺼기’로 불린다. 아메리카노 한 잔을 만들기 위해 99.8%의 원두가 커피박이 돼 버려진다. 매년 발생하는 커피박만 15만 톤에 이를 만큼 그 규모가 상당하지만,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생활폐기물로 분류돼 대부분 매립 또는 소각 처리되고 있는 실정이다.

현대제철이 환경재단,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를 연다. 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담론이 펼쳐질 전망이다. [사진=현대제철 제공]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국내 최초 철강회사인 현대제철과 국내 최초 환경전문 공익재단 환경재단, 그리고 지속가능발전 교육/컨설팅 기관인 한국생산성본부가 2018년 9월부터 함께 시작한 사회공헌활동(CSR)이다.

세 단체는 커피박을 재자원화 하는 사회적 시스템 마련으로 자원 선순환에 기여하는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인천시와 업무혁약(MOU)을 맺어 지자체 커피박 수거 프로세스를 구축했으며, 프로세스 안정화를 위해 인천시, 인천시 중구/미추홀구와 협업해 2차년도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인천시 내 5개구(중구, 미추홀구, 계양구, 부평구, 연수구) 181개 커피전문점과 협력을 통해 월 평균 15톤의 커피박을 수거하고 있으며, ‘커피박 재자원화 지원기업 공모’를 통해 선정된 4개 기업(사업부문 : 커피큐브, 트래닛/아이디어 부문 : 커피사우루스, 씨드레터)의 커피박 활용 제품 개발 및 상품화를 지원하고 있다. 또 지하철 스크린도어 광고, 온라인 포털사이트 광고 및 이벤트 등을 통해 커피박의 재사용 가능성을 알리는 시민 인식 제고 활동도 진행했다.

이번 제2회 커피박 재자원화 컨퍼런스에서는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의 인천시 전역 확산을 위해 인천시 내 8개 지자체 유관부서를 대상으로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 프로젝트 진행 성과를 공유하고, 커피박 업사이클링 지원사업 공모 기업 사례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