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3:57 (목)
롯데쇼핑 '3일 돼지+당일 계란', 초신선식품 한계를 넓히다
상태바
롯데쇼핑 '3일 돼지+당일 계란', 초신선식품 한계를 넓히다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08.2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롯데마트가 신선함의 범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롯데쇼핑은 20일 “최근 신선하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고객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소량으로 생산했던 초신선 제품의 취급 점포를 늘리는 동시에 스펙트럼을 다양화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지난 5월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 ‘3일 돼지’를 출시했다. ‘3일 돼지’는 일반적인 돼지고기의 경우 도축 이후 매장에 진열되기까지 7일 정도 소요되는 것에 반해 직경매를 통해 도축 이후 3일 이내 매장에 진열된 돼지고기이다.

롯데쇼핑이 자랑하는 ‘3일 돼지’는 일반적인 돼지고기가 도축부터 진열까지 7일 정도 소요되는 것에 반해 직경매를 통해 도축 이후 3일 이내 매장에 진열된 돼지고기다. [사진=롯데쇼핑]

 

‘3일 돼지’의 경우 한정 물량으로 판매해 전체 신선식품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그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신선한 식품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하듯 ‘3일 돼지’는 7개 점에서 판매를 시작, 현재 전 점으로 확대해 운영 중이다.

또 롯데마트는 ‘3일 돼지’에 이어 지난 7월부터 잠실점과 서울역점 등에서 ‘초신선 계란’의 판매를 시작했다. ‘초신선 계란’은 당일 아침 지정농장에서 수집된 계란을 선별해 당일 세척, 포장해 당일 오후에 매장에서 바로 판매하는 계란으로 당일 판매되지 않은 상품은 모두 폐기한다.

보통 계란의 유통기한은 산란일로부터 45일이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산란일로부터 최대 5~10일이 지나 상품화 돼왔다. 하지만 롯데마트는 당일 산란, 당일 배송으로 유통 시간을 획기적으로 앞당겨 단 하루만 지난 계란인 ‘초신선 계란’을 선보이게 됐다.

일반적으로 대형마트에서 이익을 고려했을 때 당일 판매 후 당일 폐기라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7월 한달 간 고객 반응을 살펴보니 해당 제품의 입고 시간을 묻는 고객들은 물론 시간에 맞춰 매장에 진열되는 것을 기다렸다가 구입해가는 고객들도 생기는 등 폐기 없이 완판을 이어가고 있다.

‘초신선 계란’은 당일 아침 지정농장에서 수집된 계란을 선별해 당일 세척, 포장해 당일 오후에 매장에서 바로 판매하는 계란으로 당일 판매되지 않은 상품은 모두 폐기한다. [사진=롯데쇼핑]

 

‘초신선 계란’은 수도권 20개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했지만, 고객들의 수요를 고려해 현재 75개 매장으로 확대 운영 중이다.

이렇듯 기존의 유통 방식을 바꿔 선보이는 것에는 어려움이 따르지만 롯데마트는 신선한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에 발맞추기 위해 다양한 품목으로의 확대를 고민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유통기한이 긴 ‘쌀’과 ‘김’에도 초신선 전략을 적용시켰다.

이에 지난 7월부터 잠실점과 구리점을 기반으로 즉석 도정미와 즉석구이 김을 선보이고 있다. 즉석 도정미는 고객이 주문하자마자 도정하기 때문에 더욱 신선하게 만나볼 수 있으며, 즉석구이 김 역시 공장에서 대량 생산하는 방식이 아닌 맥반석에 손으로 직접 구워내 특유의 불향을 맛볼 수 있다.

롯데마트는 ‘김도 신선식품’ 이라는 접근을 통해 초신선 김인 ‘갓 구운 김’을 기획해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기 시작했다. [사진=롯데쇼핑]

 

특히 다양한 맛과 가격대로 구성해 개인의 취향에 맞춰 구입할 수 있으며, 당일 오후 3시까지 주문한 고객은 당일 발송으로 1~2일 내에 수령할 수 있다.

또한 롯데마트는 ‘김도 신선식품’ 이라는 접근을 통해 초신선 김인 ‘갓 구운 김’을 기획해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기 시작했다.

‘갓 구운 김’은 제조사에서 생산한 지 3일 이내의 김으로, 송파점 등 수도권 20여개 매장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갓 구운 김은 주문(상품 발주) 당일 공장에서 바로 생산, 3일 이내에 점으로 입고시켜 7일 한정 기간 판매하는 상품이다.

보통 김의 유통기한은 6개월에서 12개월로 긴 편에 속하지만 기름과 소금을 사용하기 때문에, 시간이 경과 할수록 김 특유의 쩐내가 발생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이번에 롯데마트에서 기획해 선보이고 있는 ‘갓 구운 김‘은 신선한 김을 진열 후 7일 간만 일별 한정으로 판매함으로써 롯데마트의 초신선 상품에 대한 신뢰를 넓혀 가고 있다.

김창용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신선하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롯데마트가 선보인 초신선 신선식품들에 대한 수요 역시 높아지고 있다”며, “이에 초신선 식품을 다양한 품목으로 선보이고자 돼지고기와 계란에 이어 쌀과 김까지 그 범위를 확대했고, 추후에도 지속적으로 고객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신선식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