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8:30 (목)
[K리그1] 성남·인천 잔류-부산 강등, 실시간 타임라인
상태바
[K리그1] 성남·인천 잔류-부산 강등, 실시간 타임라인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10.3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암=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결국 ‘생존왕’ 인천 유나이티드와 성남FC가 살아남았고, 부산 아이파크가 강등됐다. 2020 하나원큐 K리그1(프로축구 1부) 27라운드 최종전이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과 경기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골이 나올 때마다 희비가 엇갈린 세 팀의 치열했던 '잔류 전쟁', 그 실시간 타임라인을 돌아봤다.

전반 31분 원정팀 부산이 홈팀 성남에 일격을 가했다. 지난 시즌 K리그2(2부) 최우수선수(MVP) 이동준이 멋진 발리슛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32분 인천 아길라르가 각 없는 상황에서 ‘원더골’을 만들어냈다. 승리하면 자력으로 잔류하는 인천이 김남춘을 기리며 승리를 다짐한 FC서울에 앞서가기 시작했다. 성남이 최하위로 몰렸다.

이동준(왼쪽 두 번째)이 에이스다운 면모로 원더골을 집어넣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아길라르(왼쪽)가 각이 없는 상황에서 골을 만들어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후반 23분 성남 ‘홍시포드’ 홍시후가 동점골을 만들었다. 시즌 초 번뜩였지만 프로의 높은 벽을 실감했던 홍시후가 시즌 말미 가장 중요할 때 데뷔골을 터뜨렸다. 인천이 리드를 지키고 있기 때문에 성남이 1부에 남기 위해선 1골이 더 필요하다. 

후반 32분 성남 마상훈이 역전골을 집어넣었다. 후반 들어 토미, 김현성을 차례로 집어넣으며 공격수를 늘렸던 성남의 생존을 위한 몸부림이 통했다. 

경기 전 가장 유리했던 부산이 실시간 순위표 최하위로 내려앉는 순간이다. 부산은 무승부만 거둬도 성남보다 득점이 많아 잔류할 수 있지만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홍시후가 가장 중요한 순간 데뷔골을 뽑아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마상훈(오른쪽 두 번째)이 극적인 역전골로 팀을 잔류시켰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후반 추가시간 프리킥 상황 공격에 가담했던 서울 골키퍼 양한빈이 수비 전환하는 과정에서 반칙을 범했고, 인천 오반석과 다투다 둘 모두 퇴장 당했다.

경기 종료. 성남이 부산을 2-1, 인천이 서울을 1-0으로 꺾었다. 승리한 양 팀이 생존했다. 10위 성남(승점 28), 11위 인천(승점 27), 12위 부산(승점 25) 순이고, 부산은 파이널A(상위스플릿)지만 연고지 이전으로 자동 강등이 확정된 상주 상무와 함께 내년 시즌 K리그2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