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4 13:44 (수)
대한장애인체육회 2021년 예산 얼마?
상태바
대한장애인체육회 2021년 예산 얼마?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12.0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대한장애인체육회(KPC) 2021년 예산이 790억 원으로 확정됐다.

KPC는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세부 내역으로는 인건비, 기관 운영비, 이천훈련원 운영비, 가맹단체 및 시도지부 운영비 등을 지원하는 ‘장애인체육단체 운영지원사업’ 256억 원,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생활체육 분야에 지원하는 ‘장애인생활체육지원 사업’ 119억 원, 국가대표훈련, 전국체전, 국제대회 등 전문체육 분야에 지원하는 ‘장애인전문체육 및 국제체육지원 사업’ 326억 원, 장애인기초종목 육성사업 등 ‘주최단체지원금’ 33억 원, 종목별 가맹단체 상임심판제도 운영 등 ‘체육·문화예술사업’ 56억 원으로 구성됐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연합뉴스]

특히 KPC는 가맹단체 사무국의 안정적인 운영과 국가대표 선수단의 복지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정부에 예산증액을 요구해왔으며, 2021년 예산확보 중점목표 3가지를 이루게 됐다.

첫째, 가맹단체 인건비가 사무국장 374만8000원, 과장 262만5000원, 직원 239만5000원으로 작년 대비 25∼40% 증액됐다. 둘째, 국가대표 지도자(48명분) 월 500만 원 월급여가 반영돼 사상 처음 월급제가 시행되게 됐다. 셋째, 국가대표 훈련일수가 당초 190일에서 역대 최대규모인 210일로 증대됐다. 그리고 선수수당 또한 일 7만 원으로 인상돼 선수들 처우 및 안정적인 훈련여건이 조성됐다.

이번 예산확정으로 2021년 도쿄 패럴림픽 대회와 2022년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대회에 참가하는 우리 대한민국 선수단의 경기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명호 KPC 회장은 “가맹단체 인건비 증액, 지도자 급여제 시행, 훈련일수 210일에 대한 예산을 확보하게 돼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 국가대표가 안정된 환경에서 훈련할 수 있게 됐고, 가맹단체 직원들도 급여인상이라는 사기진작을 통해 역량을 다해 장애인체육인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최초로 대회 전년도 코리아하우스·홍보 사전준비 예산 17억 원 반영, 훈련원 개보수 예산 10억 원 신규확보, 시군구 장애인체육회 사무국장 인건비 122개소 확대 등 성과가 있었다. 또 인건비 요구(안) 2억7000만 원 반영을 반영, 최초로 △시설무기직(34명) △생활체육서비스팀(3명) △생활체육지도자(1000명) 인건비가 정부 인상률(0.9%)을 반영해 1억4200만 원 인상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