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2:37 (금)
체육계 거리두기 형평성 논란, 헬스장 '벼랑끝 외침'에 정부 움직이나 [SQ이슈]
상태바
체육계 거리두기 형평성 논란, 헬스장 '벼랑끝 외침'에 정부 움직이나 [SQ이슈]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1.0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연초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가 연장됐다. 이에 반발하는 자영업자들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특히 헬스장 등 일부 실내 체육시설은 다른 시설들과의 형평성을 주장하면서 운영을 강행하기도 했다.

지난 4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로 실내 체육시설과 유흥시설 영업 금지가 2주 연장됐다. 3일 대구의 한 헬스장 관장이 운영난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전국 단위로 움직임이 일고 있다. 

벼랑 끝에 몰린 실내체육 사업자들은 "좀 더 유연한 거리두기 지침, 형평성에 어긋나지 않는 조치가 필요하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필라테스 피트니스 사업자 연맹 관계자들은 5일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내체육시설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있어 형평성 있는 정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식당 카페 목욕탕 되는데 헬스장은 왜?”

지난해 12월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실내 체육시설도 제한적, 유동적 운영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6일 오후 5시 현재 21만 명 이상 동의를 얻었다. 정부 및 각 부처 기관장 등 책임자들의 답변을 들을 수 있는 기준(20만 명 동의) 이상의 지지를 얻고 있다.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 연맹’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해 4월 첫 거리두기 영업 제한 정책부터 식당, 카페, 목욕탕은 일부 영업을 허용하면서 체육시설에만 강력한 잣대를 대고 있다”는 말로 형평성에 어긋남을 주장했다.

이어 “모호한 방역 기준으로 실내 체육시설을 ‘집합제한’ 업종으로 분류, 결국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점으로 줄도산 위기에 처해 있다”며 대책을 촉구했다. 이들은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벼랑 끝에 선 실내 체육사업을 살려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도 움직였다. 수도권 300곳 이상 헬스장이 정부 방역조치에 불복한다는 뜻에서 5일 매장을 연 것으로 추산된다. 겨울에 성수기를 맞는 실내 스크린 골프장들도 영업 재개를 허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태권도, 발레 등을 가르치는 학원으로 등록된 소규모 체육시설은 동시간 교습인원 9명 이하를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고 있다. ‘돌봄 기능’을 겸하기 때문인데, 업자들 사이에선 기준이 제각각이라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

하지만 해당시설 원장들도 불만을 쏟아내긴 마찬가지. 교습을 허용했지만 ‘확진자가 발생하면 학원에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다’는 조건이 있다. 문제가 생기면 도장이 책임지는 꼴이라 불안 속에서 도장을 운영하는 이들이 많다. 또 1시간 수업마다 1시간씩 방역 및 환기해야 하는 상황이라 정상적인 영업이라고 보기 어렵다.

일부 헬스장 업주들은 항명의 뜻으로 5일 부로 영업을 재개하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 보완하겠다는 정부, '조속한 대처' 약속
    
정부는 방역조치 보완을 약속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시설 간 형평성 문제가 여러 분야에서 제기되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함께 현장 의견을 반영해 수정·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5일 “실내 체육시설은 밀폐된 시설에서 비말(침방울)을 강하게 배출하는 특성이 있다. 학원과 방역적 특성이 동일하다 보기는 무리”라며 “어려움이 있겠지만 (현행 거리두기 조치가 만료되는) 앞으로 12일 정도만 인내해주시고, 방역관리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장은 5일 연합뉴스를 통해 “북적이는 대형마트와 출퇴근 시간대 만원 버스·지하철이 코로나19 감염에 훨씬 취약한데 체육시설만 규제하고 있다”며 “체육시설은 회원명부를 관리해 오히려 대처가 빠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벼랑 끝에 몰린 자영업자들이 하루 빨리 가게 문을 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차라리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시행, 일정기간 각 분야를 멈추는 ‘짧고 굵은’ 방역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도 했다.

반발이 끊이지 않자 정부는 6일 좀 더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헬스장 등 일부 실내 체육시설에 대한 방역기준 형평성 논란에 대해 보완방안 마련을 지시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헬스장 방역조치와 관련해 전반적으로 한 번 더 살펴볼 것”이라면서 “보완해야 할 사항이나 형평성과 관련된 부분 등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을 포함해 해당 부처와 논의를 거쳐 안내하겠다. 현장에서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만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