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9 16:42 (화)
삼표그룹, 4차 산업시대 발맞춤 '스마트팩토리' 적용
상태바
삼표그룹, 4차 산업시대 발맞춤 '스마트팩토리' 적용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1.01.2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건설기초소재 전문기업 삼표그룹이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도입한다. 

정도원 회장이 이끄는 삼표그룹은 20일 "레미콘·골재·모르타르 등 전 사업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구축을 마무리했다"며 "최종 테스트를 거쳐 이달 중 본격적으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스마트팩토리는 생산·유지·보수 등 전 과정을 정보통신기술(ICT)로 통합, 고객 맞춤형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을 뜻한다. 삼표그룹은 ICT 기반의 설비점검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생산 효율성과 제품 경쟁력을 동시에 극대화시킨다는 계획이다.

삼표그룹은 정부의 스마트팩토리 확산 사업에 발맞춰 ▲ 설비 관리·예방보전 시스템 ▲ 태블릿PC 및 PC 모듈 ▲도면관리 시스템 등의 구축을 완료했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스마트팩토리 확산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사진=삼표그룹 제공]

 

삼표그룹이 도입하는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의 가장 큰 특징은 현장 설비 관리·점검, 도면 관리 편의성 향상을 위한 ICT 기술을 적극 활용했다는 점이다.

삼표그룹은 스마트팩토리 본격 적용에 앞서 각 사업장에 공용 태블릿PC를 전달했다. 현장 작업자들은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빠르고 쉽게 점검할 수 있으며, 설비 업무에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실제 이상이 발생한 후에야 문제를 파악할 수 있던 기존 설비 관리의 한계를 보완한 예방 점검 등으로 설비 고장을 미리 예측하고 사전 부품교체 등을 통해 가동률을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그동안 각기 나눠졌던 설비·도면·기술 등의 정보도 통합·체계적으로 관리된다. 우선 사업장별로 분산된 도면을 통합·체계화하고, 설비 정보 등도 표준화했다. 이렇게 표준화된 정보는 전사적자원관리(ERP) 시스템과 데이터로 연동돼 태블릿PC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검색하고 전송할 수 있다. 여기에 필요한 도면 조회 정보를 확인하고 공유할 수 있는 ‘페이퍼리스(종이가 필요 없는)’ 업무(등록, 조회 등)도 가능해진다.

삼표그룹 측은 "전 사업장에 대한 예측 정비를 통한 각 공정의 단계별 손실을 최소화하고, 최적 생산을 위한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또한, 현장에서 도출되는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제품 경쟁력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삼표그룹 시스템구축 관계자는 "제품 생산 과정부터 시설 유지·보수 등까지 스마트로 전환되는 만큼, 업무 효율성 향상과 엔지니어링 인프라 구축에도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스마트팩토리 도입에 따른 기존 프로세스 변화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