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22:38 (월)
'차상현호' GS칼텍스 우승 키워드, 성장과 팀워크 [여자배구]
상태바
'차상현호' GS칼텍스 우승 키워드, 성장과 팀워크 [여자배구]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3.15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서울 GS칼텍스가 결국 여자배구 정규리그에서 우승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컵에 이어 정규시즌까지 제패했으니 이제 챔피언결정전만 승리하면 3관왕을 달성한다. 차상현 감독 부임 이후 지난 4시즌 동안 꾸준히 한 칸씩 위로 올라선 결과다.

2위 인천 흥국생명이 지난 1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최종전에서 대전 KGC인삼공사에 세트스코어 0-3 완패했다. 흥국생명은 19승 11패(승점 56)로 정규리그를 모두 마쳤다. 20승 9패(승점 58)로 1위인 GS칼텍스는 16일 인삼공사전 결과와 관계없이 1위를 확정,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에 직행했다.

GS칼텍스가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건 2008~2009시즌 이후 12년 만. 당시 챔피언결정전에서 흥국생명에 밀려 통합우승에 실패한 GS칼텍스가 2007~2008시즌, 2013~2014시즌에 이어 구단 역대 3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도전한다. 2017~2018시즌 사령탑에 오른 차상현 감독 체제에서 챔피언결정전에 오르는 건 처음이다. 해당 시즌 4위에 자리한 GS칼텍스는 2018~2019시즌 3위로 플레이오프(PO)에 진출했지만 챔피언결정전에는 가지 못했다. 

지난 시즌에는 수원 현대건설과 내내 선두 싸움을 벌였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이 조기종료됐다. 5라운드까지 순위를 기반으로 '강제' 2위에서 멈추게 됐다. 현대건설과 승점 차는 단 1이었다. 6라운드를 온전히 치렀다면 혹은 포스트시즌을 거쳤다면 어떻게 됐을지 모르는 승부였기에 아쉬움이 짙었다.

김유리를 중심으로 똘똘 뭉친 GS칼텍스가 흥국생명 '완전체'를 완파했다. [스포츠Q(큐) DB]
GS칼텍스가 흥국생명을 따돌리고 여자배구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스포츠Q(큐) DB]

이소영, 강소휘, 한수지, 김유리, 한다혜 등 주전급 상당수가 곧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상황에서 이번이 우승 적기로 꼽혔다. 하지만 흥국생명에 이재영·다영 쌍둥이가 뭉치고, 월드클래스 김연경까지 가세하면서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이 중론이 됐다. GS 우승 전망에 먹구름이 드리우는 듯했다.

허나 KOVO컵 결승에서 흥국생명을 3-0 완파하더니 시즌 내내 박빙의 대결을 벌였다. 흥국생명 완전체를 잡고 시즌 전적 3승 3패를 이룬 뒤 흥국생명이 쌍둥이 자매 학폭 논란으로 자멸했다. GS칼텍스는 주전 줄부상 속에서도 좀처럼 연패에 빠지지 않았고, 막판 6연승으로 정상에 섰다.

KOVO컵에서 이변을 일으킨 뒤 '흥벤져스'에 맞설 팀은 GS칼텍스밖에 없다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결국 젊은 선수들을 중심으로 우승까지 일궜다. 각본 없는 성장드라마라고 봐도 무방하다.

GS칼텍스는 이제 V리그 최고의 팀워크를 갖춘 팀으로 통하지만 사실 실력이 뒷받침되지 않았다면 우승도 불가능했다. 팀 공격성공(41.28%), 리시브효율(41.04%) 1위라는 사실은 GS칼텍스가 공수 양면에서 가장 안정적인 팀이라는 걸 말해준다. 주요 8개 지표 중 5개 부문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으니 우승 자격은 기록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GS칼텍스는 V리그에서 가장 끈끈한 팀으로 통한다. 차상현 감독은 뿌듯함을 감추지 않았다.
GS칼텍스는 V리그에서 가장 끈끈한 팀으로 통한다. 차상현 감독은 뿌듯함을 감추지 않는다. [스포츠Q(큐) DB]

주전 미들 블로커(센터) 한수지, 권민지가 부상으로 이탈하자 백업으로 분류되는 김유리, 문명화, 문지윤이 빈 자리를 잘 메웠다. 리그 최장신 러츠(206㎝)까지 보유한 GS칼텍스는 그동얀 약점으로 지적받았던 중앙에서도 힘을 냈다. 팀 블로킹도 2위(세트당 2.364개)다.

GS칼텍스가 자랑하는 삼각편대는 변함 없는 위용을 과시했다. KOVO컵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강소휘가 시즌 초 기복을 보였지만 러츠와 이소영이 버텨주자 이내 기량을 회복했다. 

외인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 러츠는 한국배구 2년차 노련함을 장착했다. 팀 공격 40.5%를 책임지며 해결사 노릇을 했다. 레프트에선 이소영과 강소휘가 각각 21.61%, 18.38%를 가져갔다. 에이스 강소휘가 부진할 때면 프랜차이즈 스타 이소영이 공수 양면에서 맹활약하며 팀을 이끌었다. 주전 레프트가 지치거나 흔들리면 특급 조커 유서연이 들어와 제 몫을 했다.

지난 시즌 27경기에서 678점을 남긴 러츠는 올 시즌 29경기에서 854점을 올렸다. 공격성공률도 41.39%에서 43.89%도 높였다. 이소영과 강소휘는 리그 대표 살림꾼으로 거듭났다. 부상 공백 없이 풀 시즌을 소화 중인 이소영은 리시브효율을 34.32%에서 41.82%로 올렸다. 강소휘도 리시브효율을  30.99%에서 39.26%로 개선했다. 한수진이 빠르게 성장해 한다혜와 2인 리베로 체제를 구축, 리그 최고의 수비를 갖춘 팀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김유리(왼쪽 첫 번째)가 수훈선수로 선정돼 중계방송사 인터뷰에 응하자 동료들이 이를 애워싸고 기쁨을 함께했다. [사진=GS칼텍스 제공]
김유리(왼쪽 첫 번째)가 수훈선수로 선정돼 중계방송사 인터뷰에 응하자 동료들이 이를 애워싸고 기쁨을 함께했다. 이는 올 시즌 V리그 최고의 장면 중 하나로 꼽힌다. [사진=GS칼텍스 제공]

차상현 감독은 우승을 확정한 뒤 "올 시즌 출발은 좋지 않았다. 그래도 매 경기 우리가 준비하고 훈련했던 배구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주장인 이소영이 중심을 잘 잡아줬고, 한수지와 김유리 등 고참들이 분위기를 잘 이끌었다. 경기를 거듭하면서 웜업존 선수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걸 느꼈다. 선수들 성장이 우승 원동력이다. 하나가 돼 노력해준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즌 중 전술이나 전략이 달라진 건 없다. 팀워크와 분위기가 상승세를 이끌었다. 포기 하지 않는 분위기와 선수단이 서로를 믿는 조직력이 살아나면서 끝까지 올 수 있었다. 시즌을 진행하다 보면 반드시 경기력이나 분위기 면에서나 업다운이 있다. 팀워크와 분위기로 극복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주장 격 고참이지만 웜업존을 지킬 때가 더 많은 김유리가 생애 첫 방송사 수훈선수 인터뷰를 가지며 눈물 짓자, 동료 모두 인터뷰 중인 김유리를 둘러싸 앉아 함께 눈시울을 붉힌 장면은 올 시즌 최고의 장면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한다.

GS칼텍스는 16일 인삼공사와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 뒤 26일부터 안방에서 시작되는 챔피언결정전에 대비한다. 2, 3위 팀이 PO 혈투를 벌이는 동안 부상 인원이 많은 상황에서 한숨 돌릴 여유를 얻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