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8 11:41 (일)
쿠쿠, 미국·베트남서 400%대 성장률 달성
상태바
쿠쿠, 미국·베트남서 400%대 성장률 달성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4.0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종합 건강 생활가전 기업 쿠쿠의 해외사업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쿠쿠전자에 따르면 지난해 쿠쿠전자와 쿠쿠홈시스 해외법인 전체 매출은 각각 595억 원, 3101억 원으로 2019년 전체 매출인 2606억 원, 381억 대비 56%, 19% 증가했다.

쿠쿠전자는 "이 중 눈에 띄는 성장을 이룬 국가는 미국과 베트남이다. 4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쿠쿠전자의 미국 판매법인은 전년 대비 65%, 쿠쿠홈시스 미국 렌털법인은 432% 상승한 매출 실적을 나타냈다. 쿠쿠전자의 베트남 법인도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401% 증가하며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였다"고 2일 밝혔다.

 

[사진=쿠쿠전자 CI]
[사진=쿠쿠전자 CI]

 

쿠쿠전자는 미국 판매법인을 통해 로컬 시장을 겨냥한 제품 공급 및 유통망 확대 기반을 다지고 있다. 쿠쿠전자는 "한인 타깃의 밥솥 판매에서 벗어나 주방가전 라인업을 다각화한 결과, 서양식 식생활에 맞춰 멀티쿠커 용도로 개발한 밥솥이 미국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외출 빈도가 줄고 가정용 가전제품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3월 출시한 제빵기가 오프라인 및 온라인 유통 시장 내 판매량이 급증하며 밥솥과 멀티쿠커 뒤를 잇는 인기 제품 반열에 올라섰다"고 전했다.

쿠쿠홈시스도 미국 렌털법인이 빠르게 성장하는 것에 힘입어 더욱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 확대로 현지 시장선점에 나섰다. 쿠쿠홈시스는 "국내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100°C 끓인 물 정수기와 인앤아웃 얼음 정수기도 올해 안에 미국 시장 론칭을 계획 중이며, 6월 중 제빙기도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렌털 계약 기간 옵션을 다각화해 고객 선택의 폭을 확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더해 미국에서 수요가 급증한 공기청정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보급형 소형 제품을 출시하고, 캐나다까지 판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사진=쿠쿠전자 제공]
[사진=쿠쿠전자 제공]

 

미국과 함께 급성장 중인 베트남에서 생활가전 전반을 아우르는 리딩 브랜드로서 입지를 굳히기 위한 움직임도 한창이다. 쿠쿠전자는 "베트남에서 한국산 프리미엄 밥솥으로 인기가 높은 ‘트윈프레셔’ 모델의 압력 기능에 초점을 둔 밥솥 마케팅을 강화하고, 디지털 마케팅 플랫폼을 구축하며 현지 시장을 공략한 점이 지난해 매출 상승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올해에는 쿠쿠홈시스의 렌털사업을 베트남에 안착시키기 위한 기반 마련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공기청정기와 정수기를 필두로 한인 시장을 겨냥한 렌털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고, 하반기에는 베트남 전 지역에 청정 생활가전의 유통 채널 확대를 목표로 삼았다. 또한, 깨끗한 물에 대한 니즈가 높은 베트남 시장 특성을 고려해 수도 직결식 전처리 정수 필터를 통한 신규 시장 개척도 구상 중이다.

쿠쿠 관계자는 “쿠쿠전자와 쿠쿠홈시스는 지난해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팬데믹 속 현지 맞춤 전략으로 해외 사업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이루며 글로벌 생활가전 브랜드로 도약하고 있다”며 “특히 급성장 중인 미국과 베트남 법인의 실적 유지 및 성공적인 시장 확대를 위해 현지 소비자와 시장에 맞춘 제품 개발과 서비스는 물론, 신규 사업까지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