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21:25 (수)
바디프랜드, 1분기 영업이익 '전년 대비 11배 증가'
상태바
바디프랜드, 1분기 영업이익 '전년 대비 11배 증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6.0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글로벌 안마의자 브랜드 바디프랜드가 올 1분기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거뒀다.

박상현 대표가 이끄는 바디프랜드는 "올해 1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1521억원, 영업이익 248억원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바디프랜드에 따르면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30.2%, 영업이익은 1089.4% 각각 성장했다. 영업이익의 신장폭은 전년동기 대비 11배다. 1분기 영업이익은 기존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해 2분기의 215억원와 비교해도 15.3% 늘었다.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매출은 역대 최대였던 작년 2분기(1553억원) 수준에 근접했다. 통상 가정의 달이 포함된 2분기가 연중 최대 실적을 내는 시즌임을 감안할 때, 올 1분기에 이를 뛰어넘은 것은 주목할 만 하다는 것이 바디프랜드 측의 설명이다.

바디프랜드는 "최근 5년간 약 700억원을 투자해 전문의들이 직접 개발한 기술과 제품력이 이번 실적을 이끈 것"이라면서 "고가, 고사양 안마의자의 판매 호조와 비중 확대에 따른 객단가 상승,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 증가 등도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발 초기였던 지난해 1분기, 소비 심리 위축에 따른 기저효과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최대 성수기인 4~5월 역시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있고, 공격적인 연구개발(R&D)를 통해 개발한 새로운 헬스케어 제품도 속속 출시를 앞두고 있어, 2분기 이후에도 견조한 성장세가 이어지며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 1위의 지위가 더욱 단단해질 전망”이라면서 “향후 5년 간 1000억원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집중 투자해 기술 격차를 20년 이상 벌려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