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00:10 (목)
최재훈 한화 동행 '5년 더', FA시장 속 낭만주의
상태바
최재훈 한화 동행 '5년 더', FA시장 속 낭만주의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11.29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프로선수가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운동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기 때문에 1호계약으로 제 마음을 보여드리고 싶었습니다."

KBO리그(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 포수 최대어로 통했던 최재훈(32·한화 이글스)이 잔류를 확정하며 구단을 향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새 시즌 도약을 노리는 한화가 스토브리그 첫 단추를 잘 낀 셈이다.

한화는 FA 자격을 얻은 주전 포수 최재훈과 5년 최대 54억 원(계약금 16억 원, 연봉 총 33억 원, 옵션 최대 총 5억 원)에 사인했다. 최재훈은 올해 FA 시장에서 가장 먼저 거취를 결정했다. 구단은 27일 "팀 내 입지와 영향력을 고려했을 때 팀에 꼭 필요한 선수라 판단하고 발 빠르게 계약했다"고 전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FA시장 포수 최대어 최재훈이 원 소속팀과 재계약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최재훈은 구단을 통해 "처음 한화에 입단했을 때 팬들께 향후 10년은 뛰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지킬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정민철 단장님이 '최재훈은 우리 선수다. 절대 내줄 수 없다'는 인터뷰를 하셨는데, 이를 보고 확신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 한화에 입단했을 때 '수비형 포수', '유리 몸'이라는 지적을 많이 받았는데, 자신 있게 뛰다 보니 성장을 이뤄낸 것 같다"며 "다음 목표는 한화 포수로 골든 글러브를 받는 것이다. 그동안 강민호(삼성 라이온즈), 양의지(NC 다이노스) 형이 너무 많이 받지 않았나"라고 덧붙였다.

정민철 단장은 "한화는 (리빌딩 과정을 통해) 젊은 팀이 됐는데, 최재훈은 우리가 성장하는 데 중심이 될 핵심 선수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최재훈은 덕수고를 졸업한 뒤 2008년 신인 드래프트에 나왔지만 지명받지 못했다. 두산 베어스에 신고선수(현 육성선수)로 입단하면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당시 홍성흔 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코치가 부상을 입고 포수에서 지명타자로 전향하면서 그는 베어스 차세대 안방마님 재목으로 기대를 모았다.

퓨처스리그에서 2년 활약하고, 경찰 야구단에서 군 복무하며 내공을 쌓았다. 하지만 양의지가 홍성흔 뒤를 이어받으면서 팀 내 입지는 기대보다 좁았다. 양의지가 부상으로 자리를 비웠을 때 혹은 체력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투입될 때가 많았다. 이후 어깨, 손바닥 부상으로 고전했고 박세혁이 등장하면서 설 자리를 잃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최재훈은 재계약 뒤 SNS를 통해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사진=최재훈 인스타그램 캡처]

대전 그리고 이글스파크는 최재훈에게 기회의 땅이었다. 2017년 4월 트레이드로 독수리 군단 유니폼을 입은 뒤 5시즌 동안 타율 0.277 15홈런 153타점 장타율 0.356 출루율 0.376을 기록했다. 지난해 데뷔 후 처음으로 3할 타율(0.301)을 찍었고, 올해 처음으로 4할대(0.405) 출루율과 개인 한 시즌 최다 볼넷(72개)을 생산했다.

최재훈은 올 시즌 포구와 블로킹 능력을 평가하는 지표 'Pass/9(9이닝당 허용한 폭투 및 포일 개수)'에서 0.342로 가장 뛰어난 수치를 남겼다. 도루 저지율(28.4%) 역시 600이닝 이상 소화한 포수 중 1위다. 처음에는 수비에 비해 공격이 부족하다는 평가가 따랐는데, 지난 5년간 이를 극복해왔다. 올 시즌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출루 능력에 주목, 그를 2번타자로 중용했다.

최재훈은 재계약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호계약으로 제 마음을 보여드리고 싶었습니다. 처음부터 등급은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여러분이 제게 주신 사랑은 S급 그 이상이기 때문입니다"라며 "앞으로도 제 모든 것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이글스라 행복합니다"라고 썼다. 함께 게재한 자신의 사진에는 "내 모든 걸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지난 시즌 연봉 2억6000만 원을 받은 그는 FA 등급제 기준 B등급으로 분류됐다. 타구단에서 영입을 시도할 경우 직전연봉 100%에 보호선수 25명 외 보상선수 1명 또는 직전연봉 200%만 주면 됐다. 직전연봉 200%에 보호선수 20명 외 1인 혹은 전년도 연봉 300%를 지급해야 하는 A급에 비해 보상규모가 작은 만큼 포수 최대어로 통했는데, 일찌감치 원 소속팀에 힘을 실어줬다.

리빌딩을 천명하며 다수 베테랑들을 정리한 한화는 올해 그리고 내년 FA시장에서 공격적인 베팅을 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집안 단속에 성공한 만큼 다음으로 외야수 보강을 노릴 것이라 예상된다. 한편 이제 FA 시장에 포수는 3명 남았다. 장성우와 허도환(이상 KT 위즈), 강민호의 행선지에 시선이 쏠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