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1 01:14 (목)
첫날부터 10만 돌파, ‘올빼미’ 대박 조짐
상태바
첫날부터 10만 돌파, ‘올빼미’ 대박 조짐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2.11.2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나혜인 기자] 영화 '올빼미'가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정상을 꿰찼다.

24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23일 개봉한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가 관객 수 10만1598명을 모으며 단숨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기존 1위였던 '데시벨'은 2위,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3위로 한 단계 하락했다.

개봉 전부터 평단의 호평 속에 흥행을 점쳤던 작품이기에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는 무난할 것으로 예상됐다. 현재 실시간예매율도 23일 오후 2시 기준 26.1%로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NEW 제공]
[사진=NEW 제공]

오는 30일 개봉하는 마동석 주연의 '압꾸정'과 윤시윤, 안성기 등이 출연하는 '탄생'이 다가오는 경쟁작으로 자리할 예정이지만, 큰 변수가 없다면 내달 14일 '아바타: 물의 길'이 개봉할 때까지 박스오피스 1위 유지는 거뜬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극장을 방문하는 관객이 확연히 줄어든 시점에서 관객수를 폭발적으로 모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지난달 26일 개봉한 영화 '자백'은 2주 가까이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했지만 누적 관객수 73만명에 그쳤다.

무엇보다 2022 카타르월드컵으로 온 국민의 관심이 쏠린 상황이다. 이런 흐름 속에 올빼미가 입소문 효과를 타고 손익분기점으로 알려진 210만을 넘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해진, 류준열 주연의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물이다.

한편 데시벨은 3만24명의 관객을 추가로 모으며 누적 60만을 돌파했다. 블랙 팬서2는 2만6956명을 더해 누적 182만5226명을 기록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