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18:51 (화)
'기껏 살려줬더니', 구급대원 얼굴 때린 40대 말로는?
상태바
'기껏 살려줬더니', 구급대원 얼굴 때린 40대 말로는?
  • 스포츠Q
  • 승인 2023.01.0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처치를 하기 위해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의 얼굴을 수 차례 폭행한 40대 여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정희영 판사는 2일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47·여)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3월 11일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주행 중인 구급차 안에서 인천 영종소방서 구급대원 B씨 얼굴을 7차례 때린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자신을 응급처치한 뒤 집까지 이송하려던 B씨를 별다른 이유 없이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A씨는 2021년 2월에도 인천시 중구 일대에서 욕설을 하며 또 다른 구급대원을 폭행했고 구급 장비 보관함을 발로 차기도 했다.

정 판사는 “구조 방해행위는 구급대 출동과 원활한 구조활동을 막아 잠재적인 위험을 초래할 수 있어 처벌 필요성이 크다”며 “피고인은 여러 폭력 전과도 있어 죄책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