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6 23:00 (목)
'MVP도 2연패' 임영희, "주사 안맞고 뛰었다"
상태바
'MVP도 2연패' 임영희, "주사 안맞고 뛰었다"
  • 권대순 기자
  • 승인 2014.03.29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챔프전 평균 17.5점 맹활약... 세번째 MVP 2연패

[안산=스포츠Q 권대순 기자] 역시 맏언니였다. 춘천 우리은행의 맏언니이자 에이스인 임영희(34)가 팀의 통합 2연패를 이끔과 동시에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 2연패에도 성공했다.

임영희는 29일 안산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3~2014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이 끝난 뒤 기자단 투표 75표 가운데 72표를 획득하며 MVP에 선정됐다.

임영희의 활약은 챔피언결정전 4차전의 키포인트였다. 지난 1차전과 2차전에서는 각각 22점씩 올렸지만 지난 28일 3차전에서는 8득점에 묶였고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 [안산=스포츠Q 이상민 기자] 춘천 임영희가 29일 안산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3~2014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이겨 소속팀의 통합 챔피언을 이끈 뒤 시상식에서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체력이 떨어진 것이 아니냐는 주위 근심을 날려버리듯 임영희는 29일 4차전에서 3점슛 2개를 포함해 18득점을 올리며 3차전의 부진을 단번에 날려버렸다.

경기 후 펑펑 눈물을 쏟았을 정도로 임영희는 3차전 부진을 마음에 두고 있었다.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임영희는 “어제 져서 힘들었던 것도 있고 오늘 접전 끝에 승리하면서 압박감이 순식간에 풀어졌다”며 “극적으로 이겨서 더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임영희는 타미가 캐칭(35)-하은주(31)에 이어 여자농구 세 번째로 MVP 2연패를 한 선수가 됐다. 이에 대해 임영희는 “정말 영광이다”라고 운을 땐 후 “과분하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모두 잘 해줬기 때문에 받을 수 있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임영희는 “사실 3차전에는 발목이 아파서 진통제를 맞았는데 효과를 못 봤다”며 “오늘은 그냥 주사를 안 맞았다”며 오히려 통증을 참고 뛴 것이 승리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시즌 강력한 체력을 바탕으로 한 수비를 앞세워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올시즌은 위성우 감독이 대표팀을 맡느라 강도 높은 훈련을 하지 못했다.

임영희는 “지난해는 비시즌이 너무 힘들었다면, 이번에는 시즌이 너무 힘들었다”며 “비시즌에 못한 훈련을 시즌 중간에 소화했다. 그러다보니 체력적으로 힘들었다”고 밝혔다.

▲ [안산=스포츠Q 이상민 기자] 춘천 우리은행 임영희가 29일 안산와동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3~2014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안산 신한은행 엘레나 비어드를 피해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임영희는 지난 시즌보다 올시즌 우승이 훨씬 어려웠다고도 말했다. 그는 “1,2차전 시소경기에 이어 저번 경기에는 챔프전에서 처음으로 패배를 당해 불안했다”고 말해 지난 3차전 패배 후 많은 부담감이 있었음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임영희는 “체력이 중요하다는 것은 뛰면서도 많이 느낀다”고 했지만 “지난 시즌처럼 개가 부러울 정도의 체력훈련은 이제 피하고 싶다”고 웃었다.

이제 명실공히 여자농구 최고의 반열에 오른 임영희에게 우리은행 통합 3연패가 자신있냐는 질문에 옆에 있던 후배 박혜진(24)이 대신 대답했다.

“네!”

iversoon@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