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1 05:10 (금)
넷마블, 1분기 영업손실 282억… “하반기 반등 노린다”
상태바
넷마블, 1분기 영업손실 282억… “하반기 반등 노린다”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05.11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넷마블이 1분기 282억원의 영업손실을 입었다.

넷마블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6026억원, EBITDA(상각전 영업이익) 201억원, 영업손실 282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6%, 전 분기 대비 12.3% 감소했다. EBITDA는 전년 동기 대비 56%, 전 분기 대비 43.7% 줄어든 201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282억원이다. 당기순손실은 458억원이다. 특히 전 분기에 반영된 무형자산 손상관련 비용의 미발생 효과로 영업외손익이 증가하면서 당기순손실 규모는 크게 감소했다.

해외 매출은 5043억원으로 전체 매출 비중의 84%를 차지했다. 전 분기 대비 1% 포인트 감소했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북미 48%, 한국 16%, 유럽 13%, 동남아 10%, 일본 7% 순이다.

넷마블은 2분기부터 기대 신작들의 출시와 함께 하반기 본격적인 게임 사업의 반등을 노릴 예정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신작 부재, 기존 게임들의 매출 하향 등으로 1분기에도 적자를 기록했다”며 “2분기 이후부터는 ‘신의 탑: 새로운 세계’, ‘나 혼자만 레벨업:ARISE’, ‘아스달 연대기’ 등 멀티 플랫폼 기반의 신작 9종을 순차적으로 선보이고, 중국 판호를 획득한 5개 게임 출시도 예정돼 있는 만큼 다시 게임 사업의 경쟁력을 회복해 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