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1 11:14 (금)
한글과컴퓨터 글로벌 공략, 자회사 '한컴AI웹에디터' 설립
상태바
한글과컴퓨터 글로벌 공략, 자회사 '한컴AI웹에디터' 설립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3.07.17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한글과컴퓨터가 글로벌 성장 엔진을 본격적으로 가동함과 동시에 주주가치 제고에도 속도를 낸다.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는 "17일 이사회를 열어 기존의 웹오피스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하고, 가칭 ‘한컴AI웹에디터’를 설립한다"고 이날 공시했다. 

한컴에 따르면 이번 분할은 한컴이 신설 법인의 지분을 100% 소유하는 단순물적분할 방식이다. 내달 25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10월 1일 설립을 완료한다.

 

[사진=한글과컴퓨터 CI]
[사진=한글과컴퓨터 CI]

 

한컴이 이미 ‘아마존웹서비스(AWS)’, 러시아 포털 기업 ‘메일닷알유’ 등에 공급한 레퍼런스를 보유한 만큼, 검증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니즈에 맞는 AI기반의 웹에디터 제품 고도화 및 다변화를 추진한다. 국내 시장 및 설치형 제품에 주력해 온 인력과 자원을 신설 자회사에 재배치함으로써, 해외 시장 및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집중 공략한다. 

이를 위해 신설 자회사 인력의 80% 이상을 웹에디터 개발 전문가로 구성하고, 생성형AI를 연계해 사용자가 보유한 다양한 데이터에서 인지검색(Cognitive search)으로 최적의 문서를 제공하는 등 글로벌 클라우드 환경에 맞는 AI웹에디터 사업으로 승부수를 띄운다. 또한, 보다 공격적인 중장기적 성장 재원 마련을 위해 외부 투자 유치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한편, 한컴은 물적분할 외에도 기업과 주주가치를 높이고자 자사주 일시 소각도 단행한다. 소각 예정인 자사주는 총발행주식의 5.6%인 142만9490주로, 200억 규모에 달한다.

한컴은 이미 지난해 100억원 상당의 자사주를 사들인 바 있으며, 김연수 대표는 취임 후 지속적인 주주서한 발송을 통해 강력한 책임경영을 바탕으로 신사업의 성장과 함께 주주친화 정책을 적극 추진할 것임을 강조해 왔다.

김두영 신설 법인 각자대표 예정자는 "신설법인은 해외시장을 최우선 타겟으로 AI웹에디터 사업의 글로벌 확장을 적극 모색해 사업적 성장을 빠르게 실현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김연수 한컴 대표는 "한컴은 앞으로도 사업 포트폴리오 개편을 지속하며 기업성장에 집중하고, 자사주 매입과 소각 등 적극적인 주주친화 정책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