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7:59 (목)
컬리·CU, '온·오프라인 공동 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컬리·CU, '온·오프라인 공동 사업' 본격 추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3.07.1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리테일 테크 기업 컬리와 편의점 브랜드 CU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이 ‘온·오프라인 플랫폼 기반 공동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컬리와 BGF리테일은 "국내 온·오프라인 유통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양사의 강력한 사업 인프라와 상품 개발 능력, 폭넓은 고객층 등을 활용하여 비즈니스 시너지를 창출하는 데 상호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공동 상품 개발 ▲충성 고객에 대한 혜택 강화 ▲CU 매장을 활용한 픽업 서비스 개발 ▲콜라보 혁신 매장 기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사진=]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왼쪽부터), 김슬아 컬리 대표 [사진=BGF리테일 제공]

 

양사는 컬리와 CU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추가 혜택을 제공해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고 컬리 채널 내 주류 라인업을 강화해 온라인 주문 및 오프라인 픽업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새로운 형태의 O4O(Online for Offline, 오프라인을 위한 온라인) 모델을 개발해 고객의 쇼핑 편의를 한층 더 높일 계획이다.

또 장보기와 뷰티에 특화된 협업 혁신 오프라인 매장을 개발하고 그간 각 채널을 대표하는 인기 상품을 개발한 전문 노하우를 융합해 공동 상품도 선보이게 된다. 이 밖에 CU의 커머스 앱인 포켓CU와 컬리 앱의 유기적 결합을 통해 고객 맞춤형 쇼핑 혜택과 신규 서비스 개발에 대해서도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컬리와 전략적 파트너로서 온·오프라인 협업을 다각도로 모색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양사의 비즈니스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며 “CU와 컬리가 보유한 강력한 인프라와 상품 개발 노하우 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고객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컬리는 지난해 말 기준 누적 회원 수 1200만명을 넘어섰고, 최근 경남 창원시와 경기 평택시에 신규 물류센터를 오픈해 고객 및 배송 경쟁력을 크게 확대했다. CU는 현재 편의점 업계에서 가장 많은 1만7400여 점포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약 100억원을 투자해 리빌딩한 커머스 앱 포켓CU로 2030세대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