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1 11:14 (금)
이 그림 재밌네... “제목 몰라” 김래원X“래원 씨” 남궁민 [SQ현장]
상태바
이 그림 재밌네... “제목 몰라” 김래원X“래원 씨” 남궁민 [SQ현장]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3.08.0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암=스포츠Q(큐) 글 나혜인·사진 손힘찬 기자]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김래원과 '연인' 남궁민이 동시간 첫방을 앞두고 각자의 자신감을 드러냈다.

남궁민은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 금토드라마 '연인'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김래원을 향해 "자신있다"고 선언했다.

연인보다 1시간 앞서 진행된 SBS 새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제작발표회에서 주연 배우 김래원이 "경쟁작 제목을 모른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재치있게 대응한 것. 이는 자신의 작품에 한껏 집중했다는 김래원의 자신감이 담긴 발언이었다. 김래원은 연인을 향해 "화이팅"이라 외치며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김래원(왼쪽), 남궁민.
김래원(왼쪽), 남궁민.

남궁민은 제작발표회 말미 "김래원의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받고 "제가 제대로된 피드백을 드리면 여태까지 한 인터뷰는 없어지고 이 내용만 나갈 것 같아서 굉장히 위트있는 답변을 드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베테랑답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를 수도 있다. 저도 가끔 '연인'인지 '인연'인지 헷갈릴 때가 있다. 이렇게 관심이 있어도 모를 때가 있다"며 현장 분위기를 부드럽게 풀었다.

여기에 '소방서 옆 경찰서' 시즌1를 재미있게 봤다고 덧붙이며 "같은 시간대고 같은 날 나오게 됐으니 선의의 경쟁을 재미있게 했으면 좋겠다"고 정중한 답변을 전했다.

끝으로 미소를 지으며 "그런데 래원 씨, 저는 좀 자신 있어요"라고 말해 현장 박수를 자아냈다. 진행자 박경림은 "뿌이, 뿌이, 뿌이"라는 재치 넘치는 효과음을 더했다.

소옆경2와 연인은 편성 확정이 된 순간부터 경쟁 구도를 펼치며 많은 시청자 이목을 끌었다. 두 주연의 시원한 답변을 기점으로 금요일 저녁 왕좌를 건 경쟁이 더욱 뜨겁게 불 타오를 전망이다. 

대본 보는 눈이 좋기로 정평난 남궁민은 이날 수차례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했다. 앞서 '리멤버', '김과장', '조작', '닥터 프리즈너', '스토브리그', '검은태양', '천원짜리 변호사'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1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남궁민은 "겉으로 느껴지는 부담감은 크지 않지만 심적으로는 제 안에서 또 다른 부담감을 느끼는 것 같다. 머리로는 자신 있어도 잠이 잘 오지 않는 이유일 거다. 자신감에 대해 물으신다면 시청률이나 화제성에 대한 자신감, 당연히 있다. 하지만 자신감만 있지 확신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반면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은 명확했다. 그는 "저도 저 자신에게 엄격한 편이다. '남궁민, 너는 이 작품을 하면서 진심으로 모든 것을 끌어내 최선을 다했냐'고 한다면 누구보다 자신있게 다 했다고 할 수 있다"며 "그러니 어떤 결과가 나오든 감당할 수 있다. 그 자신감을 바탕으로 김성용 감독님과 좋은 논쟁을 통해 좋은 결과를 도출해 나갔다. 이것이 잘 녹아든 것 같아서 시청자 역시 많이 좋아해 주실 거라 단언한다"고 강조했다.

남궁민.
남궁민.

그가 자신감을 드러낼 수 있는 바탕에는 역시나 '대본'이 있었다. "멜로가 하고 싶다는 생각보다 글의 짜임새가 좋아서 작품을 선택했다"는 그는 "황진영 작가님이 '사람이 사랑으로 인해 얼마만큼 변할 수 있고, 사랑 때문이 무언가를 할 수 있는지 담은 드라마'라고 하신 것이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또한 "작가님의 글이 너무 좋다. 한 캐릭터에 치중하지 않고 다 잘 살린 드라마다. 이전에 '천원짜리 변호사'나 '검은 태양'은 제 비중이 많았다. 속된 말로 남중민이 나온 드라마라고 표현했는데, 이번 드라마는 좋은 드라마 안에 남궁민이 포함된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각 캐릭터가 잘 나온다. 이번엔 좋은 드라마를 만드는 구성원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인은 남궁민이 대본을 받고 3일 만에 출연을 결정해 더욱 이목을 끈다. 김성용 감독이 피드백을 받기 위해 전한 대본에 "이 작품을 꼭 하고 싶다고"고 답했다고. 남궁민은 "대본을 읽고 빨리 피드백하는 게 작가님과 감독님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일이 있어도 최대한 빨리 읽고 답변 드리곤 한다. 내가 이걸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 것은 읽자마자 바로였다"고 이야기했다.

연인은 병자호란을 겪으며 엇갈리는 연인들의 사랑과 백성들의 생명력을 다룬 휴먼역사멜로드라마로 4일 밤 9시 50분 MBC에서 첫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