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12-08 21:33 (금)
잼버리 파행... "왜 축구가 피해봐야 하나"
상태바
잼버리 파행... "왜 축구가 피해봐야 하나"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08.0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파행 운영에 축구계와 축구 팬들이 손해를 봤다. 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전북 현대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2023 하나원큐 FA(대한축구협회)컵 준결승전은 연기됐다.

대한축구협회(KFA)는 8일 오전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행사의 K팝 콘서트 개최 이슈 건으로 당일 (전북 홈인)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사용할 수 없는 외부 변수가 발생함에 따라 대한축구협회는 대회 규정 등을 검토했다”며 “지난 7일 낮 12시경 경기 일정을 연기하기로 하고 양 구단에 공문으로 통지했다”고 했다. 이어 “북상 중인 태풍 ‘카눈’ 등 여러 요소들이 가변적인 상황임을 감안하여 협회는 어제(7일) 내린 연기 결정을 유지할 계획임을 밝힌다”고 했다.

두 팀의 경기는 향후 협회와 두 구단의 협의해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KFA는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행사와 관련된 변수로 경기 참관을 계획했던 축구 팬, 홈경기 및 원정경기를 준비하는 양 구단 등 모두가 일정과 준비에 차질을 빚은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전북 현대 선수들과 팬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전북 현대 선수들과 팬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12일 오후 7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전북과 수원 삼성의 경기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하지만 예정된 K팝 콘서트는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지 않는다. KFA의 발표 이후 문화체육관광부가 8일 오후 K팝 콘서트 장소를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또 다시 바꿨기 때문이다. 태풍 카눈의 한반도 통과 예보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했다.

정부와 잼버리 조직위원회는 앞서 6일 새만금 야영지에서 열기로 예정한 K팝 콘서트 날짜와 장소를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바꿨다. 폭염 등 참가자들에 대한 건강이 우려됐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 발표가 6일 오후에 이뤄졌다는 점이다.

8일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상암경기장)에서 2023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의 하이라이트 행사인 'K팝 슈퍼 라이브' 콘서트를 위한 무대가 설치되고 있다. 이날 문화체육관광부는 2023 새만금 잼버리의 K-팝 공연이 오는 11일 오후 7시 이곳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폐영식도 같은 곳에서 공연에 앞서 진행된다. [사진=연합뉴스]
8일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상암경기장)에서 2023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의 하이라이트 행사인 'K팝 슈퍼 라이브' 콘서트를 위한 무대가 설치되고 있다. 이날 문화체육관광부는 2023 새만금 잼버리의 K-팝 공연이 오는 11일 오후 7시 이곳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폐영식도 같은 곳에서 공연에 앞서 진행된다. [사진=연합뉴스]

경기 개최가 3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KFA는 7일 오전 전북과 인천에 9일로 예정된 경기를 연기한다는 공문을 보냈다.

6일 전북과의 K리그1 방문 경기를 치른 인천은 전주에 남아 FA컵 준결승전을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다 축구협회로부터 경기를 연기한다는 공문을 받고 오후에 인천으로 복귀했다. 

축구 팬들은 정부와 잼버리 조직위원회의 오락가락 행정에 뿔났다. 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25라운드 전북-인천전에서 전북 팬들은 ‘죽은 잼버리에 쫓겨나는 축구’ 등이 써진 걸개를 들었다.

경기 연기를 알린 전북의 인스타그램에는 7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시즌 중에 갑자기 경기장을 쓴다고 통보하는 게 맞나”라는 의견이 대다수다. 일부 팬들은 휴가를 내고 교통편과 숙소까지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도 홈페이지에도 축구 팬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행사에 왜 축구 선수들과 축구 팬들이 피해를 봐야하나” 등의 내용이다.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대원들이 8일 전북 부안군 잼버리 야영장에서 철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대원들이 8일 전북 부안군 잼버리 야영장에서 철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K팝 콘서트와 폐영식 장소를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옮겼지만 이마저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을 홈구장으로 쓰는 FC서울은 오는 13일 대전하나시티즌과의 26라운드를 대전 원정에서 치르기 때문에 일정상 문제는 없다.

하지만 수만명이 넘는 대규모 인원이 콘서트에 참가하면서 잔디가 훼손될 가능성이 있다. 서울의 다음 홈경기는 오는 19일 대구FC전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