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다회 관람·박수갈채, 송중기 선택 빛났다 [BIFF]
상태바
다회 관람·박수갈채, 송중기 선택 빛났다 [BIFF]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3.10.07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스포츠Q(큐) 나혜인 기자] 송중기가 고집한 '화란'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기분 좋은 출발 신호를 켰다. 칸 국제영화제에 이어 국내 관객 호평까지 거두며 예열 단계를 뜨겁게 마무리했다.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초청작 영화 '화란'(감독 김창훈)이 6일 밤 부산 해운대구 수영강변대로 영화의전당에서 관객과의 대화(GV)를 진행했다. 이날 연출을 맡은 김창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홍사빈, 송중기, 김형서(비비)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상영된 '화란'은 부산국제영화제 최대 기대작인 만큼 3층 규모의 객석이 일찍이 동났다. 영화 상영 후 반응도 열기가 가득했다. 영화 엔딩 장면과 함께 박수가 터져 나왔으며, 엔딩 크래딧이 모두 올라간 뒤에도 우레와 같은 박수가 이어졌다. 현장에는 작품에 반해 사전 시사와 영화제 상영 등으로 3회 이상 관람했다는 관객도 자리했다.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 중인 홍사빈(왼쪽), 송중기. [사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객과의 대화(GV) 진행 중인 홍사빈(왼쪽), 송중기. [사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화란'은 지옥 같은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은 소년 연규(홍사빈 분)가 조직의 중간 보스 치건(송중기 분)을 만나 위태로운 세계에 함께 하게 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류 최고봉 송중기의 노개런티 출연부터 제작 도전 등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신인 감독이 맡은 저예산 영화로 톱배우로서 쉽게 선택하기 어려운 작품이었지만 시나리오를 보고 한 눈에 반해 제작을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주연 홍사빈을 빛내는 역할을 자처해 눈길을 끌었다.

그의 파격적인 선택에 칸도 반응했다. 올해 열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으로 선정, 1000여 명의 관객이 4분간 기립박수를 보냈다. 송중기는 '화란'을 통해 또 한번 '작품 보는 눈'을 입증한 셈이다.

송중기는 상영 후 영화의 여운이 가득한 관객들의 질문을 받으며 "치건과 연규 두 사람이 가정폭력이라는 같은 고통을 겪었음에도 다른 인생을 사는 지점이 매력적이었다. 연규의 눈 옆 찢어진 상처, 치건의 살점이 떨어져 나간 귀가 모든 것을 대변한다. 묵직함과 씁쓸함이 시네마적으로 표현되겠다 생각해 지금 이 자리에 앉아있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송중기. [사진=연합뉴스]
송중기. [사진=연합뉴스]

이어 오승욱 감독의 영화 '무뢰한'(2015)을 언급하며 "영화에 자연스럽게 스며든 작품"이라며 "'무뢰한'에서 김남길 선배님께서 전도연 선배님께 마음을 품은 것인지, 직업 때문에 그런 것인지 미묘하게 그려진 점이 매력적이었다. 워낙 걸작이라 그런 점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으실 거다. '화란'에서도 그 지점이 보였다. 치건이 연규를 구원하려고 손을 내민 것인지, 망치려는 것인지 아리까리했다"고 말한 뒤 '어사무사'라는 단어로 정리했다.

송중기는 이번 작품을 통해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거무죽죽한 피부에 짧은 머리, 표정 변화없는 건조한 얼굴, 말보다 눈빛으로 전하는 감정, 정제되지 않은 액션 등은 그의 작품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었던 새로운 얼굴이었다.

한 관객이 "어떻게 이런 연기를 해내셨냐"고 묻자 송중기는 "해냈다는 표현을 써도 되는지 모르겠다. 그저 치건을 만나봤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홍사빈 배우가 연기하는 연규를 첫 번째로 두고 연기했다. 홍사빈 배우의 톤을 따라가고 리액션만 하자고 생각했다. 저희는 치건을 '살아있는 시체'라고 불렀다"고 답했다.

또 다른 관객이 "리스크가 큰 작품을 상업영화로 만들 수 있었던 결정적인 이유가 무엇이냐"고 질문했고 송중기는 "한 인물이 두 장 넘게 대사를 하는 장면은 상업영화에서 리스크가 큰 것이 맞다"는 예를 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시도라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나이에 이런 작품을 하지 않으면 나이 들어서 후회할 것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송중기. [사진=연합뉴스]
송중기. [사진=연합뉴스]

끝으로 송중기는 "영화가 무조건 메시지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은 절대 하지 않는다. 메시지가 들어가면 들어갈 수록 안 좋을 수도 있다. 프로파간다처럼"이라고 소신을 전한 뒤 "이 이야기는 가정폭력을 당한 소년 연규와 가정폭력을 당하고 성장하지 못한 청년 치건을 다루고 있고 이것은 해야만 하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리스크가 있을 수 있지만 시네마로 잘 풀어내면 굉장히 매력적인 이야기가 될 것 같았다"고 전했다.

행사 말미 '화란' 감독 및 출연진은 "오늘이 부산국제영화제 마지막 GV"라고 알리며 성원 감사의 의미로 관객들에게 티셔츠 굿즈를 깜짝 선물했다.

'화란'은 오는 10일 부산국제영화제 마지막 상영을 이어간 후 11일 극장 개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