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22:45 (금)
한유섬 폭발했지만, SSG 뒷심서 졌다 [프로야구]
상태바
한유섬 폭발했지만, SSG 뒷심서 졌다 [프로야구]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10.23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스포츠Q(큐) 글 김진수·사진 손힘찬 기자] 한유섬(SSG 랜더스)은 역시 ‘가을의 남자’다. 23일 NC 다이노스와의 2023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5전 3선승제) 전까지 한유섬의 포스트시즌 통산 타율은 0.171(87타수 12안타). 그런데 안타 절반인 6개가 홈런이다. 큰 경기에 큰 것 한 방으로 본때를 보여준 셈이다.

23일 경기에서 SSG가 이겼다면 한유섬은 영웅이 될 수 있었다. 4회 무사 1루에서 NC 선발 송명기에 투런 홈런을 날렸고 6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NC 3번째 투수 이재학에게 솔로 홈런을 날렸다. 자신의 포스트시즌 역대 2호 연타석 홈런이다. 한유섬은 포스트시즌에서 12개의 아치를 그린 최정(35)에 이어 팀 내에서 2번째로 홈런이 많다. 한유섬은 이날 4타수 2안타(2홈런) 3타점 1삼진으로 맹위를 떨쳤다.

하지만 SSG는 이날 패하면서 한유섬의 활약은 빛이 바랬다. SSG는 NC에 3-7로 지면서 준플레이오프에서 2연패 했다. SSG는 이제 1경기만 더 내주면 포스트시즌에서 탈락한다. 시리즈를 ‘리버스 스윕’ 할 가능성은 작다. 역대 5전 3선승제로 치러진 14번의 준플레이오프에서 2패를 먼저 한 팀이 ‘리버스 스윕’(reverse sweep)을 달성한 사례는 2회에 그친다.

SSG 랜더스 최정이 23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쏠) KBO리그(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준플레이오프(준PO) 2차전에서 3회말 2사 1,2루 때 삼진 아웃된 뒤 전광판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SSG는 1·2차전에서 모두 뒷심이 부족했다. 전날인 22일 1차전에서는 8회초 NC 김성욱에게 투런 홈런을 맞았지만 곧바로 8회말 1점을 따라붙었다. 9회말 한 차례 더 공격이 남은 상황. SSG는 9회초 필승조 노경은과 서진용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2점을 내줬다. 9회말 하재훈의 2점 홈런이 나왔기 때문에 더 아쉬운 상황이었다.

23일에는 선발 투수 김광현이 부진하며 2회까지 0-4로 끌려갔다. 하지만 한유섬이 4회 2점 홈런, 6회 솔로 홈런을 날리며 분위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이번엔 2번째 투수 문승원이 흔들렸다. 4회 마운드에 올라 7회까지 4이닝 무실점했지만 8회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선두타자 김형준에게 솔로 홈런을 맞은 게 화근이었다. 도태훈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준 후 희생번트로 만들어진 1사 2루에서 손아섭과 박건우에게 적시타를 맞고 2점을 더 내줬다.

 SSG 랜더스 김광현이 23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쏠) KBO리그(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준플레이오프(준PO) 2차전에서 1회초 이닝을 끝낸 뒤 전광판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br>
 SSG 랜더스 김광현이 23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쏠) KBO리그(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준플레이오프(준PO) 2차전에서 1회초 이닝을 끝낸 뒤 전광판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SSG는 22일 로에니스 엘리아스(8이닝 2실점)에 호투에도 이기지 못한 게 컸다. 노경은과 서진용을 모두 투입한 경기였다. 23일엔 8회를 제외하고 매회 타자들이 출루했지만 득점은 한유섬의 홈런뿐이었다.

SSG 간판타자 최정은 1회와 3회, 5회, 7회 모두 주자를 놓고 타석에 들어섰지만 범타로 물러났다. 9회에는 2사 1루에서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4타수 무안타 2삼진 1볼넷으로 체면을 구겼다.

리드오프 추신수는 4타수 1안타 1볼넷에 그쳤다. 9회말 마지막 공격 때 첫 안타를 때렸다. 3타수 2안타 1타점 2볼넷 3득점으로 1번 타자의 역할을 잘 수행한 NC 손아섭과 대조를 이뤘다.

SSG 랜더스 한유섬이 23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쏠) KBO리그(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준플레이오프(준PO) 2차전에서 3회말 무사 1루 때 투런포를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NC는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1승만 남겨뒀다. 선발 투수 송명기가 3이닝 2실점에 그쳤지만 최성영(1⅔이닝 무실점)-이재학(1이닝 1실점)-김영규(1이닝 무실점)-류진욱(1⅓이닝 무실점)-이용찬(1이닝 무실점)을 차례로 올리는 ‘벌때 야구’로 SSG의 추격을 막았다.

김형준은 두산 베어스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2홈런을 포함해 이번 포스트시즌 3개의 홈런을 터뜨렸다. 장타력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23일 경기에선 5회 무사 1·2루에서 투수 번트 병살타로 아쉬움을 홈런으로 씻어냈다.

준플레이오프 데일리 MVP(최우수선수)는 박건우에게 돌아갔다. 3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그는 5타수 3단타 2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박건우는 상금 100만원을 받는다.

NC 다이노스 김형준이 23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쏠) KBO리그(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준플레이오프(준PO) 2차전에서 8회초 선두로 나와 자신이 친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NC 다이노스 김형준이 23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쏠) KBO리그(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준플레이오프(준PO) 2차전에서 8회초 선두로 나와 자신이 친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3·4차전은 NC 홈구장인 NC창원파크로 옮겨 25일부터 계속된다.

NC는 3차전에 에이스 에릭 페디, SSG는 오원석을 선발로 내세운다. 무게감에선 페디가 앞선다. 올 시즌 20승 6패 평균자책점 2.00 탈삼진 209개로 다승, 탈삼진,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다. SSG전 성적은 2경기 2승 평균자책점 1.38로 극강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오원석은 올 시즌 8승 10패 평균자책점 5.23의 성적을 거뒀다. NC전엔 4경기 나와 2승 2패 평균자책점 4.98에 그쳤다.

한편,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준플레이오프 2차전까지 3경기 누적 관중은 5만4576명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