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5 22:07 (화)
'게임체인저' NC, ‘20승 투수’ 없이 최상의 시나리오 [프로야구]
상태바
'게임체인저' NC, ‘20승 투수’ 없이 최상의 시나리오 [프로야구]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10.25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NC 다이노스의 2023시즌 캐치프레이즈는 ‘We’re Game Changers'(우린 게임체인저)이다. “하나 된 모습으로 게임의 판도와 흐름을 바꿀 수 있는 단단한 원팀”의 의미를 담았다고 했다.

2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2023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은 NC의 캐치프레이즈가 떠오르는 경기였다.

2회초 SSG 최정의 만루 홈런이 나와 3-5로 역전을 내줬다. 큰 경기에서 만루 홈런을 내주면 분위기도 내준다. 하지만 NC는 2회말 SSG의 분위기가 무르익기도 전에 제이슨 마틴의 3점 홈런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SSG가 4회 1점을 내며 쫓아왔지만 역부족이었다.

2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SSG랜더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 2회말 1사 1,2루 NC 마틴이 3점 홈런을 친 뒤 2루주자 박민우와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SSG랜더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 2회말 1사 1,2루 NC 마틴이 3점 홈런을 친 뒤 2루주자 박민우와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NC는 이날 SSG를 7-6으로 꺾었다. 준플레이오프 1~3차전을 연거푸 잡은 NC는 시리즈를 3경기 만에 끝내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리까지 포함하면 포스트시즌 4승 무패. 이날 홈구장을 찾은 김택진 구단주에게 승리를 선물했다. NC는 이제 수원으로 가서 정규리그 2위 KT 위즈와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를 치른다.

NC가 SSG에 3연승을 거둔 건 예상 밖의 일이다. 정규시즌에는 8승 8패로 호각지세를 이뤘고 SSG는 지난 시즌 통합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이기 때문이다. 김광현, 최정, 한유섬, 김강민 등 가을야구에 익숙한 베테랑들이 즐비했다. 반면 NC는 가을야구 경험 초보들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다. 두산 베어스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화끈한 타격감을 펼친 NC는 자신감을 가지고 SSG를 상대했다. 1차전에서 이긴 게 컸다. 0-0으로 팽팽하던 8회 대타 김성욱의 2점 홈런이 나왔다. 기선 제압에 성공하면서 분위기는 NC 쪽으로 기울었다. 2차전에서는 포스트시즌에 강한 선발 김광현에게 3이닝 만에 4점을 뽑아 강판시켰다.

2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 SSG 랜더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NC가 7-6으로 승리한 뒤 NC 마무리투수 이용찬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 SSG 랜더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NC가 7-6으로 승리한 뒤 NC 마무리투수 이용찬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타선은 시리즈 내내 골고루 터졌다. 손아섭, 박민우, 박건우 등 베테랑이 앞에서 이끌자 젊은 서호철, 김형준이 뒤따랐다. 

내야수 서호철은 포스트시즌 4경기에서 타율 0.500(14타수 7안타) 2홈런 2루타 2개 9타점으로 NC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포수 김형준은 준플레이오프에서 안타를 1개(타율 0.111)밖에 때리진 못했지만 그 안타가 홈런이었다. 포스트시즌 팀 내 최다인 3개의 아치를 그렸다.

마운드도 힘을 냈다. 정규시즌 다승(20승), 평균자책점(2.00), 탈삼진(209개) 1위 외인 투 에릭 페디가 오른쪽 팔꿈치 충돌 증후군 때문에 결국 등판은 불발됐지만 나머지 투수들이 힘을 냈다.

2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 SSG 랜더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5회 초 NC 김영규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 SSG 랜더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5회 초 NC 김영규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불펜투수 김영규, 류진욱은 야구팬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확실하게 알렸다. 모두 준플레이오프 3경기에 나와 SSG 공격을 막았다. 김영규는 준플레이오프 3경기에 모두 나와 3⅔이닝 1승 2홀드 평균자책점 0을 기록했다.

김영규는 25일 경기 후 기자단 투표에서 78표 중 37표를 얻어 준플레이오프 시리즈 MVP(최우수선수)에 올랐다.

류진욱은 3경기에서 3이닝을 던져 3홀드 평균자책점 3.00으로 승리의 뒷받침이 됐다. 신민혁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5⅔이닝 무실점을 던져 페디가 빠진 선발 마운드에 보탬이 됐다. NC로서는 페디 없이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하는 최상의 시나리오를 쓴 셈이다.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준플레이오프 1·2차전에서 연거푸 불안했던 이용찬은 25일 경기에서 처음으로 3자 범퇴로 상대를 막아 그 동안의 우려를 싹 지웠다. NC는 플레이오프 첫 판이 열리는 30일까지 나흘간의 휴식 기간이 있어 여유롭다.

2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 SSG 랜더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SSG에게 7대 6으로 승리한 NC선수단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 SSG 랜더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SSG에게 7대 6으로 승리한 NC선수단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보완해야 될 점도 있다. 외인 투수 태너 털리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이어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도 부진했다. 페디가 복귀하지 않으면 선발 운용에 큰 차질이 생길 수 있다. 강인권 NC 감독은 25일 경기를 마치고 "준플레이오프 4차전 선발로 페디가 준비 중이었다"며 "큰 이상이 없다면 플레이오프 1차전에는 등판할 것"이라고 했다.

선발 투수가 일찍 무너졌을 때 긴 이닝을 메워줄 수 있는 투수도 필요하다. 베테랑 이재학이 막아내곤 있지만 좀 더 믿음직스러운 모습이 필요하다.

NC는 KT와 30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플레이오프 1차전을 시작으로 격돌한다.

이강철 KT 감독은 “포스트시즌에서 NC의 저력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공수에 걸쳐 짜임새가 있는 팀이기 때문에 우리도 방심하지 않고 준비한 대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규시즌에 위기도 있었지만 선수단 모두가 ‘원팀’으로 뭉쳐서 극복하고 플레이오프에 직행했다. 정규시즌 동안 보여준 경기력과 끈끈함을 플레이오프에서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