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4 08:09 (토)
우미희망재단, 장애인 야학 교육환경 개선
상태바
우미희망재단, 장애인 야학 교육환경 개선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3.11.1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우미건설이 설립한 공익법인 우미희망재단이 장애인의 교육환경을 개선했다. 

우미희망재단은 13일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과 함께 장애인의 교육환경을 개선하는 2023 리빙인하모니 사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리빙인하모니는 장애인의 교육환경을 개선하는 공간복지 지원사업이다.

[사진=우미희망재단 제공]

대부분 장애인 교육시설이 들어선 건물은 노후되거나 장애인 편의에 적합하지 않아 장애인들이 교육받는 데 불편함이 크다. 정부지원으로 교육 프로그램은 진행되지만 시설 유지·보수는 기관 운영 상 불가피하게 후순위로 밀리는 경우가 많다. 리빙인하모니는 장애인의 평생교육 권리 보장에 기초가 되는 공간을 개선하고자 유니버셜 디자인을 통해 장애인 맞춤형 공간복지를 제공한다.

재단 측은 "2022년 3개소 지원에 이어 올해에는 인천, 광주광역시, 수원, 김포 등 4곳에서 운영되고 있는 장애인 야학 교육시설을 대상으로 장애 맞춤 시공과 가구를 지원했다"며 "따뜻한동행은 현장심사 뿐만 아니라 공간복지에 대한 전문성을 살려 시공 관리·감독에도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춘석 우미희망재단 국장은 “장애인 학생에게 꼭 필요한 부분을 개선할 수 있도록 세밀하게 의견을 청취하여 반영했다”며 “우미희망재단은 우리 사회의 지원과 관심이 필요한 부분을 찾아내 그 틈을 메꾸는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