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1 11:14 (금)
삼표산업, ‘한국시공학회 학술대회’ 콘크리트 연구성과 공유
상태바
삼표산업, ‘한국시공학회 학술대회’ 콘크리트 연구성과 공유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11.30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삼표산업이 ‘2023년 추계 한국시공학회 학술대회’에 참가했다.

삼표산업은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에서 열린 한국시공학회 학술대회에서 콘크리트 및 골재 관련 기술을 홍보하고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고 29일 밝혔다.

삼표산업 S&I 센터는 친환경적이고 획기적인 신소재와 공법 개발에 주력하면서 2020년부터 특수콘크리트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에 삼표산업 S&I 센터는 지난 10일 열린 학술대회에서 특별세션을 통해 콘크리트 품질 개선을 위한 고성능 콘크리트 기술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삼표산업 S&I 센터 직원들이 지난 10일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에서 열린 2023년 추계 한국시공학회 학술대회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표산업 제공]

세부 발표 내용은 UHPC(Ultra High Performance Concrete)를 비롯해 조강 콘크리트 및 비급열 내한 콘크리트, 초저수축 콘크리트, 골재 품질 기준과 제도화 등이다.

초고성능 콘크리트인 UHPC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이현승 책임연구원은 소재의 특징과 적용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이 책임연구원은 “UHPC는 초고강도의 특성을 갖고 있어 콘크리트 특유의 질감을 살리면서 더 얇고 더 작은 형태로 자유로운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다양한 거푸집, 표면 질감 등의 기술을 접목해 혁신적인 조형물, 가구 등을 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삼표의 UHPC는 비정형 구조를 연출하는 데 있어 용이하고 빠르게 굳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건축, 토목 뿐만 아니라 디자인 제품에 활용할 수 있는 데다 내·외장재 제품 에도 적용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삼표그룹은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아모레퍼시픽과 협업해 2020~2022년 업사이클링 UHPC 벤치 20개를 만들어 종로구청에 기부하기도 했다.

손승완 책임연구원은 조강 콘크리트 현장 적용성 평가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조기 강도 발현이 가능한 특수 콘트리트인 ‘블루콘 스피드’에 대해 소개했다.

공기 지연 증가, 환경 변화 등으로 조강 콘크리트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블루콘 스피드가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손 책임연구원은 “현장 타설 강도를 분석한 결과 일반 콘크리트가 7일 이전에 요구 강도 도달이 어려운 반면 조강 콘크리트는 2일 만에 목표 성능에 도달했다”며 “일반 콘크리트로 시공했을 때보다 공사 기간을 2.5배 이상 앞당길 수 있다”고 밝혔다.

삼표산업이 개발한 또 다른 특수 콘크리트인 ‘블루콘 윈터’는 영하 10℃에서도 타설 가능한 동절기 맞춤형 콘크리트다. 타설 48시간 만에 압축강도 5메가파스칼(MPa)이 구현된다. 1MPa는 콘크리트 ㎠당 10㎏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강도다.

이 같은 장점 덕분에 블루콘 스피드, 블루콘 윈터 등 현장의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특수 콘크리트가 호응을 얻고 있다. 삼표산업은 지속적인 품질 향상과 함께 친환경 기술 개발을 통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삼표산업 관계자는 “끊임없는 노력과 투자를 바탕으로 특수 콘크리트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택 품질 향상 및 국민의 주거 안정을 위한 기술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