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21:45 (목)
임찬규·차명석 ‘환상의 호흡’, 시상식은 '웃음 바다'
상태바
임찬규·차명석 ‘환상의 호흡’, 시상식은 '웃음 바다'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12.08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담=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8일 서울시 강남구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2023 뉴트리디데이 일구상 시상식에서 입담과 화제성을 모두 잡은 건 투수 임찬규(31·LG 트윈스)였다. 이날 임찬규는 최고 투수상을 받아 시상식에 참석했다.

찰진 입담으로 유명한 차명석 LG(엘지) 단장이 먼저 입을 뗐다. 프런트상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차명석 단장은 ‘스토브리그 계획’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LG의 한 시즌) 120만 관중도 어렵고, 29년만의 (한국시리즈) 우승도 어려웠다. 가장 어려운 건 임찬규와의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이다”라고 했다.

이어 “오신 김에 (계약) 도장을 찍어주면 좋겠다. 지금은 갑을 관계가 바뀌어 제가 사정을 하겠다”고 농담했다.

LG 트윈스 차명석 단장(왼쪽)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베라 호텔에서 진행된 ‘2023 뉴트리디데이 일구상 시상식’에서 최고투수상을 수상한 임찬규에게 꽃다발을 전달한 뒤 사인하는 손짓을 보내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LG 트윈스 차명석 단장(왼쪽)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베라 호텔에서 진행된 ‘2023 뉴트리디데이 일구상 시상식’에서 최고투수상을 수상한 임찬규에게 꽃다발을 전달한 뒤 사인하는 손짓을 보내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임찬규는 올 시즌 30경기 14승 3패 평균자책점 3.42를 기록했다. 올해 FA 시장 선발투수 최대어다.

임찬규가 상을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르자 차명석 단장은 꽃다발을 들고 활짝 웃으며 임찬규에게 건넸다.

FA 관련 질문이 나오지 않을 수 없었다. 임찬규는 “생각보다 여러 (구단의) 이야기는 없었다”며 “단장님이 꽃도 주시고 기분이 좋다”고 했다. 입담이 뛰어난 그는 “(단장님이) 악수를 세게 하시더라. 저는 살살 잡았다”며 “특별한 얘기는 나중에 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LG 트윈스 임찬규가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베라 호텔에서 진행된 ‘2023 뉴트리디데이 일구상 시상식’에서 최고투수상을 수상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br>
LG 트윈스 임찬규가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베라 호텔에서 진행된 ‘2023 뉴트리디데이 일구상 시상식’에서 최고투수상을 수상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시상식을 마친 뒤 만난 임찬규는 “단장님을 한 번 만나 뵙고 이예랑(리코스포츠에이전시) 대표님이 한 번 통화한 게 전부”라며 “아직 큰 얘기가 오가지는 않았다. 추후에 (계약과 관련해) 진행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임찬규는 “저희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해서 시즌이 늦게 끝났다. 단장님도 밀린 업무를 해야 한다”며 “모든 선수는 (계약을) 빨리 하고 싶은 마음일 거다. 급할 것 없이 차분하게 생각하면서 운동하고 있으면 될 것 같다”고 했다.

‘감독과 선수, 팬들이 LG에 남아있길 바란다’고 하자 “행복하다”고 했다.

그는 “감독님과 코치님, 단장님, 특히 동료들이 제가 남아주길 바란다는 것 자체가 정말 큰 행복이다. 정말 열심히 13년 동안 LG에서 잘 살아왔다는 생각이 든다. 모든 게 행복하다”고 했다.

LG 트윈스 이호준 코치(오른쪽)가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베라 호텔에서 진행된 ‘2023 뉴트리디데이 일구상 시상식’에서 프로지도자상을 수상한 뒤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LG 트윈스 이호준 코치(오른쪽)가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베라 호텔에서 진행된 ‘2023 뉴트리디데이 일구상 시상식’에서 프로지도자상을 수상한 뒤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이날 프로지도상을 받은 이호준 LG 타격코치도 기억에 남는 수상소감을 남겼다. 그는 “선수 때는 (우승해도) 울지 않았는데 지도자가 되고 나서 울었다”며 “선수들이 우는 모습을 보면서 힘들게 여기까지 왔다는 걸 느끼니 눈물이 났다”고 했다.

그는 “저는 선수들에게 애인이 되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자식들이 제게는 하지 못하는 말이 많은데 본인들 애인에게는 할 말 못 할 다 하지 않나”라고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