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1 11:14 (금)
프로농구, 관중 늘었다… 창원 LG 71%↑
상태바
프로농구, 관중 늘었다… 창원 LG 71%↑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12.11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프로농구 관중이 늘어나고 있다. 덩달아 관중 수입도 증가했다.

한국농구연맹(KBL)은 “2라운드 마친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관중은 지난 시즌 대비 23%, 입장 수입은 34%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1라운드에서는 지난 시즌보다 관중은 12%, 입장수입은 26% 늘었다. 2라운드 45경기에서 총 관중은 12만1409명으로 경기당 평균은 2698명이다. 이는 지난 시즌 2라운드 평균 관중 1994명보다 35% 증가한 수치다.

창원 LG 선수들. [사진=KBL 제공]
창원 LG 선수들. [사진=KBL 제공]

1~2라운드를 합산하면 23만1574명으로 지난 시즌 관중 수(18만8105명) 대비 23% 증가했다. 입장수입은 약 28억8000만원으로 지난 시즌 대비 34% 늘었다.

관중 증가율이 가장 높은 구단은 창원 LG 세이커스로 71%가 늘어난 3050명이다. 

LG는 2라운드 9승 1패로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원주 DB 프로미에 이어 정규시즌 2위를 달리고 있다.

DB(3065명·51% 증가), 부산 KCC 이지스(4504명·41% 증가), 서울 SK 나이츠(4507명·38% 증가) 순으로 관중이 늘었다.

허웅, 최준용 등 스타 군단을 모은 KCC는 전주에서 부산으로 연고지 이전 후에도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