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6 00:36 (화)
손아섭은 또 꿈을 꾼다 [프로야구]
상태바
손아섭은 또 꿈을 꾼다 [프로야구]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12.1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엑스=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팀 목표는 아직 남아 있지만 개인적으로서 저의 한(恨)이었던 타격왕을 포기하지 않고 이뤄내 스스로 칭찬해 주고 싶습니다.”

손아섭(35·NC 다이노스)의 별명은 ‘악바리’다. 승부 근성으로 똘똘 뭉쳐있다. 비시즌에도 술과 탄산음료를 멀리할 정도로 자기 관리도 철저하다. 그라운드에서는 있는 힘껏 방망이를 휘두른다. 공을 부숴버릴 것처럼 강력한 스윙으로 안타를 만들어낸다. 덕분에 올 시즌 전까지 최다안타 1위에 3회(2012·2013·2017)에 올랐다. 올 시즌에는 마지막 단추도 채웠다. 140경기에서 타율 0.339로 생애 첫 타격왕에도 올랐다. 데뷔 17년 만에 이뤄낸 성과다. 통산 4번째 최다안타 1위에도 오르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골든글러브도 손아섭의 몫이었다. 11일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3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를 받았다. 2017시즌 이후 6시즌만. 통산 6번째 황금장갑이다. 앞서 5번은 모두 외야수로 받았지만 올해는 지명타자로 받았다.

NC 다이노스 손아섭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2023 신한은행 SOL(쏠)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지명타자 부문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손아섭은 “2017년 이후 받았는데 지치지 않고 잘 이겨 내줘서 고맙다는 말을 스스로 해주고 싶다”고 미소 지었다.

“한국시리즈 우승을 한다면 그 해가 최고의 기억으로 남겠지만 현재까지는 올해 올해가 최고의 해입니다.”

어느 덧 데뷔 17년차. 4년차이던 2010시즌 처음으로 100안타를 넘긴 뒤 14시즌 연속 세 자릿수 안타를 기록하는 ‘안타 기계’다. 그렇게 쌓아 올린 안타가 어느 덧 2416개. 89개만 더 치면 박용택(전 LG 트윈스·2504개)을 넘어 KBO리그 통산 최다안타 1위로 올라선다. KBO리그 첫 3000안타 달성 여부도 벌써 기대된다. 8시즌 연속 150안타를 이뤄낸 손아섭이 꾸준함만 잇는다면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손아섭은 “3000안타를 주변에서 많이 얘기해주시는데, 아직 수치상으로는 멀다. 내년 시즌에 안타를 80개 정도 치면 KBO리그 야구 역사에 제 이름을 맨 위에 올릴 수 있는 기회다. 당연히 동기부여가 된다”고 했다.

NC 다이노스 손아섭. [사진=NC 제공]
NC 다이노스 손아섭. [사진=NC 제공]

이어 “초심 잃지 않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다 보면 많은 분이 바라는 3000안타도 나올 수 있다. 일단 그걸 생각하기보다 최선을 다하면 도전할 기회가 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 시즌을 마치고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서 훈련에 돌입했던 손아섭은 이번에도 미국으로 건너가 몸을 만들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