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9 17:49 (수)
박현주 회장 "인재 육성" 주문, 미래에셋컨설팅 주식 기부
상태바
박현주 회장 "인재 육성" 주문, 미래에셋컨설팅 주식 기부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4.01.0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미래에셋금융그룹을 설립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인재 육성을 위해 주식을 내놓는다. 

미래에셋그룹은 2일 "박현주 회장이 지난해 12월 26일 미래에셋 센터원에서 미래에셋희망재단과 기부약정서를 체결했다"며 "향후 미래에셋컨설팅 주식 25%까지 재단에 기부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희망재단은 박현주 회장이 부모의 유지를 받들어 설립한 재단법인이다. 1998년 설립 이래 국내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학업 및 자기계발을 위한 장학금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왼쪽)이 지난해 12월 미래에셋센터원에서 미래에셋희망재단과 주식 기부약정서를 체결했다.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해외에서는 기업인들이 그룹 내 자선단체 및 재단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이행하고 있다. 

빌 게이츠는 2000년 빌앤드멀린다게이츠 재단을 설립한 이후 현재까지 마이크로소프트 주식 및 수익금을 수십조원 기부하며 다양한 자선사업을 펼치고 있다. 스웨덴 발렌베리그룹에는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하는 재단이 지주사(인베스터AB)의 최대 주주로 기업을 지배하고 있다. 그룹 계열사 수익금은 재단 운영금이 되어 과학·기술·의학 분야 연구 등 공익적 목적에 다양하게 사용된다.

이번 기부는 현행 공익법인의 주식 보유와 관련한 규제 등이 완화되는 시점에 진행될 예정이다. 주식 기부 약속은 2세 경영이 아닌 전문 경영인 체제를 약속한 박현주 회장의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박 회장은 앞서 "자녀들이 지분을 소유한 채 이사회에 참여하겠지만 회사 경영은 전문경영인들에게 맡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현주 회장은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자산운용 주식도 향후 가족간 협의를 통해 기부할 뜻을 내비쳤다. 이는 박 회장이 미래에셋 창업 이후 재단을 설립하고 사회에 기여하는 취지를 구현하는 것이다.

박현주 회장은 "향후 미래에셋희망재단에서 기부받은 주식이 한국경제의 근간인 과학기술 발전과 청년인재 육성에 쓰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