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1 08:11 (금)
KT&G, 재생에너지 PPA 체결 "탄소중립 기여"
상태바
KT&G, 재생에너지 PPA 체결 "탄소중립 기여"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4.01.0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KT&G가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전력을 산다. 

KT&G는 3일 "전력구매계약(PPA)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PPA는 재생에너지 발전사로부터 사용자가 전기를 구매하는 제도다. KT&G는 최근 SK E&S로부터 재생전력을 공급받는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체결을 통해 KT&G는 총 전력 사용량의 7.5%를 재생전력으로 대체함으로써 온실가스 배출량 6640 tCO2를 감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T&G는 앞으로 PPA 추가 계약을 통해 재생에너지 사용을 지속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KT&G는 PPA 도입 외에도 제조공장 옥상, 주차장 등 유휴공간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고 이곳에서 생산된 재생에너지를 자체 소비하고 있다. 이같은 노력에 힘입어 전체 사업장의 재생에너지 사용비율이 2020년 0.1%에서 2022년 15.6%로 크게 확대되었다. 지난해에는 20% 이상을 달성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한편, KT&G는 2021년 환경경영비전 KT&G 그린 임팩트를 수립하고, 기후변화 영향 저감을 위한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비롯해 내부 공정 에너지 효율성 향상, 폐열 및 용수 재활용 확대 등 순환경제 전환 가속화에도 힘써오고 있다.

KT&G 관계자는 “회사는 2050년까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고 약속하는 글로벌 캠페인 RE100(Renewable Energy 100)을 지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온실가스 감축 및 탄소중립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