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1:42 (월)
롯데웰푸드, 국내 제과업체 최초 멕시코 코스트코 입점
상태바
롯데웰푸드, 국내 제과업체 최초 멕시코 코스트코 입점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4.01.2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롯데웰푸드(구 롯데제과)가 수출 국가를 늘린다.

롯데웰푸드는 23일 "글로벌 코스트코를 통한 멕시코와 캐나다 수출을 더욱 확대한다"고 밝혔다.

국내 제과업체가 멕시코 코스트코에 입점하는 것은 롯데웰푸드가 최초다. 롯데웰푸드는 올해 1월부터 제로와 크리스피롤을 멕시코 코스트코에, 빼빼로를 캐나다 코스트코에 입점해 판매한다. 

[사진=롯데웰푸드 제공]
[사진=롯데웰푸드 제공]

코스트코는 전세계 872개 점포를 운영 중인 글로벌 유통채널로, 멕시코와 캐나다에 각각 40곳과 108곳의 점포를 운영 중이다. 코스트코는 경쟁력 있는 품목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대량 판매해 입점이 까다롭다.

롯데웰푸드는 기존에 멕시코 월마트, 에이치이비(H.E.B), 리버풀(LIVERPOOL), 그루포 산체스(GRUPO SANCHEZ) 등 현지 유통체인 입점 중에 있다.

이번 멕시코 코스트코를 통해 국내 제과 업계 최초로 건과 제품을 수출했다. 멕시코는 전체 인구 1억3000만명에 1인당 GDP 1만달러 수준으로 큰 경제수준을 갖고 있다. 

캐나다 코스트코에 입점하는 수출품목은 아몬드 빼빼로, 화이트 빼빼로, 크런키 빼빼로 3종 구성의 기획상품이다. 

롯데웰푸드는 지난해 빼빼로데이에 맞춰 뉴진스를 모델로 뉴욕 타임스퀘어, LA 등에 옥외광고를 진행하는 등 미주지역에서도 빼빼로 브랜드 육성에 노력하고 있다. 이번 캐나다 코스트코 전점 입점을 통해 빼빼로 브랜드 인지도 확산에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캐나다 월마트, 로블로(LOBLAW), 달러 트리(DOLLAR TREE) 등 현지 유통체인에 입점을 하고 있었다.

롯데웰푸드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업무 진행이 어려웠지만, 꾸준히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미주지역에 다양한 제품을 수출하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