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1 02:38 (금)
6경기 10실점, 클린스만호 수비 조직력 어디에 [아시안컵]
상태바
6경기 10실점, 클린스만호 수비 조직력 어디에 [아시안컵]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2.07 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 수비진은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전후반 90분 내내 우왕좌왕했다.

이날 한국은 김영권과 정승현(이상 울산 HD)이 서고 좌우 측면 수비는 설영우(울산)와 김태환(전북 현대)이 맡았다. 김민재(바이에른 뮌헨)는 8강전까지 경고 누적으로 이날 뛸 수 없었다.

김민재가 빠져서였을까, 한국 수비진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부진했다. 패스 미스가 끊임없이 나왔고 상대 빠른 돌파에는 허둥지둥했다. 상대가 돌파하는데도 1:1 마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최전방까지 공격수가 돌진하게 했다.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에서 0-2로 패배한 대표팀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영권은 전반에만 몇 차례 패스 미스를 하며 요르단 공격의 핵 무사 알타마리에 득점 찬스를 내줬다. 한국은 전반 42분에도 큰 위기를 겪었다. 야잔 알나이마트의 돌파에 정승현과 박용우(알아인)가 맥없이 무너졌다. 골키퍼 조현우(울산)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실점과 이어질 수 있었다.

이날 한국이 요르단에 내준 2골 모두 패스 미스에서 나왔다. 후반 8분 박용우가 패스 실수가 나온 게 컸다. 알타마리의 패스를 받은 알나이마트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 21분에는 황인범 요르단에 2번째 골을 내주는 과정에서도 수비가 허술했다. 이번엔 황인범(츠르베나 즈베즈다)이 패스 미스를 범했다. 알타마리가 드리블을 하면서 달려오는데도 한국 수비진은 제대로 막지를 못했다.

이번 대회에서 상대 공격진을 끝까지 물고 늘어지고 뛰어난 컷백 실력을 선보인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의 공백이 절실히 느껴지는 모습이 수차례 나왔다.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 요르단 무사 알타마리에게 두번째 골을 허용한 대표팀 선수들이 허탈해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 요르단 무사 알타마리에게 두번째 골을 허용한 대표팀 선수들이 허탈해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만 이날 선수들의 컨디션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6강전, 호주와의 8강전에서 잇따라 연장전을 치르면서 지친 기색이 뚜렷했다. 전반에는 상대 진영으로 넘어가는 것조차 버거워 보였다. 패스 미스는 계속해서 나왔고 약속된 플레이가 거의 없었다.

요르단과의 4강전은 선수들의 피로도를 고려한다 하더라도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보여준 수비는 아쉽다. 한국은 이날 경기까지 조별리그 3경기와 토너먼트 3경기까지 6경기를 치르면서 10골을 내줬다. 경기당 1골 이상씩을 내줬다. 아시아 최강이라고 하기에는 무색한 실점이다.

조별리그에서는 이번 대회 최약체로 평가받은 말레이시아에 3골을 내줬다. 사우디와 호주전에서는 선제골을 내주면서 승부를 어렵게 끌고 갔다.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 박용우(왼쪽)와 황인범이 요르단 무사 알타마리를 협력수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 박용우(왼쪽)와 황인범이 요르단 무사 알타마리를 협력수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역사상 최고의 수비수라는 김민재를 보유하고도 이런 결과는 다소 아쉽다. 64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 도전이 물거품 된 한국은 수비 보완이라는 또 하나의 숙제를 얻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