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0 23:47 (토)
손흥민 요청-이강인 다짐, 탁구 게이트 종결
상태바
손흥민 요청-이강인 다짐, 탁구 게이트 종결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4.03.20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어제 다 같이 만나는 자리가 있었다. 강인이가 모든 선수 앞에서 자기가 어떤 행동을 했고, 뭘 잘못했는지 말하고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손흥민)

“이렇게 기회를 주신 황선홍 감독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아시안컵 기간 너무 많은 관심, 그리고 너무 많은 응원을 해 주셨는데, 그만큼 보답해드리지 못하고 실망하게 해드려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 (이강인)

“대표팀 동료들과 이강인이 합심해서 풀어내는 게 중요하다. 좀 더 마음을 열고 화합해야 할 것 같다.” (황선홍 감독)

손흥민이 이강인 관련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초 모든 이슈를 집어삼켰던 한국 축구대표팀의 ‘하극상 논란’에 비로소 마침표가 찍혔다. 2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태국과 2026 북중미(미국‧멕시코‧캐나다)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3차전을 치르는 ‘황선홍호’가 갈등을 봉합하고 선전을 다짐했다.

황선홍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공식 훈련을 진행했다. 이에 앞서 손흥민이 황 감독과 더불어 기자회견에 나섰고, 곧바로 이강인이 취재진 앞에 서서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손흥민은 “사과에는 용기가 필요한데, 강인이가 용기 있는 자세 보여줘서 선수들이 그 마음을 잘 받아줬다. 똘똘 뭉칠 수 있는 계기가 생긴 것 같다.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며 “어린 선수인 만큼 더 단단해지고, 대표팀이 어떤 의미인지 정확하게 아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강인이가 더 멋진 선수, 좋은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태국과의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기자회견에 나선 황선홍 감독(왼쪽)과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요르단과 4강전을 하루 앞두고 이강인과 일부 선수들이 탁구를 치다가 벌어진 물리적 충돌과 이후 사건을 일단락하려는 의지가 엿보인다. 탈구 부상을 입은 손가락 이야기도 더는 언급되지 않길 바란 손흥민이다.

그는 "손가락 기사는 이제 안 써주셔도 될 것 같다. 걱정하신 만큼 심각한 부상이 아니“라며 "축구는 팀 스포츠여서 나로 인해 안 좋은 기사가 나가는 것 자체가 불편하다. 이 정도 아픔은 모든 축구선수가 갖고 있다. 손가락 얘기는 그만 얘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강인은 이후 훈련에 임하기 직전 대한축구협회가 마련한 포토라인 앞에 섰다. 방송사들의 수많은 마이크 앞에서 그는 “모든 분의 쓴소리가 앞으로 저한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많은 반성을 하는 기간이다"라면서 "좋은 축구선수뿐 아니라 더 좋은 사람, 그리고 팀에 더 도움이 되고 모범적인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강인이 훈련에 앞서 취재진 앞에 서서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사과는 3차라고 볼 수 있다. 앞서 이강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개 사과문을 게시했고 이후 직접 영국 런던으로 날아가 손흥민에게 사과 의사를 명확히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모두가 모인 자리에서 ‘대국민 사과’하면서 탁구 게이트는 완전히 종결에 이르렀다.

우여곡절 끝에 다시 하나된 대표팀이 태국을 맞아 어떤 경기력을 펼칠지 주목된다. 손흥민과 이강인의 연계 플레이가 나올 수 있을지,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 체제에서 극도로 부진했던 수비력이 어느 정도 나아졌을지, 주민규가 조규성을 제치고 주전 스트라이커로 도약할 수 있을지 등이 이번 2연전의 관전포인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