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16:02 (월)
넥슨코리아, 강대현·김정욱 공동 대표 체제
상태바
넥슨코리아, 강대현·김정욱 공동 대표 체제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3.28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넥슨코리아가 새 대표이사를 맞이했다.

넥슨코리아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강대현·김정욱 신임 공동 대표이사를 공식 선임했다”고 이날 밝혔다. 기존 이정헌 대표는 같은 날 넥슨 일본법인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올해 설립 30주년을 맞이하는 넥슨은 약 14년 만에 공동 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강대현 넥슨코리아 공동대표. [사진=넥슨코리아 제공]
강대현 넥슨코리아 공동대표. [사진=넥슨코리아 제공]

강대현 공동 대표는 “지난 30년간 수많은 유저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제공하며 성장해온 넥슨의 공동 대표이사를 맡게 되어 매우 영광”이라며 “넥슨의 차별화된 강점들을 극대화하면서 ‘넥슨만이 할 수 있는 일’을 더 많이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욱 공동 대표는 “올해는 넥슨의 역사에 큰 획을 긋는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넥슨이 대내외적으로 높이 평가받고, 구성원 및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넥슨만의 문화를 잘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대현 대표는 2004년 넥슨에 입사해 ‘크레이지 아케이드’,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등 넥슨의 대표 타이틀들의 개발을 맡아 왔다. 2017년부터는 넥슨의 인공지능 및 데이터 사이언스 관련 연구 조직인 인텔리전스랩스를 이끌었다. ‘메이플스토리 유니버스’ 등 블록체인 기반 신규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등 게임 및 신기술 분야에 정통한 인물이다.

2020년부터는 COO(최고운영책임자)를 맡아 넥슨의 개발 전략 수립 및 운영 전반을 맡아왔다.

김정욱 넥슨코리아 공동대표. [사진=넥슨코리아 제공]
김정욱 넥슨코리아 공동대표. [사진=넥슨코리아 제공]

2013년 넥슨에 합류한 김정욱 대표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넥슨의 대내외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해왔다. 2020년부터 CCO(최고커뮤니케이션책임자)를 맡아 넥슨의 경영지원 및 커뮤니케이션 부문 전반을 이끌었다.

2018년 설립된 넥슨재단의 이사장을 겸임하며 넥슨컴퍼니의 사회공헌 활동을 주도하는 등 넥슨의 기업 이미지 제고 및 사회적 책임 강화에 큰 역할을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