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9 17:49 (수)
롯데웰푸드, 남해군과 상생발전 MOU
상태바
롯데웰푸드, 남해군과 상생발전 MOU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4.03.2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롯데웰푸드가 '우리농산물 상생 프로젝트' 네 번째 시작을 알렸다. 

롯데웰푸드는 28일 "지난 27일 남해군과 상생발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남해 특산물인 유자 소비확대 및 우리농산물 상생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해군청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배성우 롯데웰푸드 마케팅본부장과 장충남 남해군수가 참석해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롯데웰푸드는 우선 남해 유자를 활용한 빼빼로를 선보일 예정이다.

장충남 해남군수(왼쪽), 배성우 롯데웰푸드 마케팅본부장. [사진=롯데웰푸드 제공]
장충남 해남군수(왼쪽), 배성우 롯데웰푸드 마케팅본부장. [사진=롯데웰푸드 제공]

남해 유자는 치자, 비자와 더불어 남해 삼자(三子)라 불리는 남해 지역 대표 특산물이다. 남해는 온화한 해양성 기후와 토질이 성장에 알맞아 유자의 향기가 짙고, 품질이 높다. 특히 남해군 농가의 유자나무는 대부분 수령이 30년을 넘은 것들이다. 수령이 최소 20년은 넘어야 제대로 된 유자를 생산할 수 있어 남해의 유자는 최상품이라 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선보일 남해 유자 빼빼로로 이를 더욱 알릴 계획이다.

롯데웰푸드의 우리농산물 상생 프로젝트는 국내 농산물을 활용해 소비촉진을 돕고 색다른 맛의 빼빼로로 고객 호기심을 자극한다는 취지로 2020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빼빼로의 사회공헌 사업이다. ▲2020년 이천쌀로 만든 ‘우리쌀 빼빼로’, ▲2021년 ‘제주감귤 빼빼로’, ▲2023년 ‘해남녹차 빼빼로’를 선보이며 다양한 국내 농산물을 홍보해왔다. 

올해는 단순히 특산물 활용 제품을 출시하는 것을 넘어 지역 관광 활성화, 지역 아동 센터 건립 협조 등 지속적인 상생 협력을 이어간다. 실제로 내달 8일부터 남해 유자로 유명한 지역 카페와 소품샵 등 5곳과 협력해 관련 캠페인을 진행하고 참여자에게 남해 유자 빼빼로도 나눠줄 계획이다.

빼빼로는 ‘나눔’을 브랜드 핵심가치로 운영해왔다. 판매 수익금을 활용해 12년째 소외지역에 아동센터를 건립해온 ‘해피홈’을 이어왔으며, ‘빼빼로 나눔 캠페인’을 통해 다양한 사회복지 단체에 빼빼로를 기부하고 있다. 또 우리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며 상생에 앞장서기 위해 ‘우리농산물 상생 프로젝트’을 진행한다. 

롯데웰푸드 관계자는 “국산 농산물을 활용해 매년 특색있는 신제품 개발을 지속하겠다”며 “다양한 맛의 빼빼로로 소비자 만족도 높이고, 지역과의 상생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