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9 10:39 (금)
'왕비호' 윤형빈, 격투기는 '왕호감'
상태바
'왕비호' 윤형빈, 격투기는 '왕호감'
  • 권대순 기자
  • 승인 2014.02.10 10: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전으로 열린 데뷔전 TKO 승

[스포츠Q 권대순 기자] 이 정도까지 상상이나 했을까.

개그맨 윤형빈이 9일 서울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 FC 라이트급 타카야 츠쿠다(일본)와 경기에서 1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두 선수 모두 긴장한 표정이 역력히 눈에 띄었다.

데뷔전이었던 윤형빈은 1라운드 초반 타카야에게 안면 공격을 허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윤형빈에게는 강력한 카운터 펀치가 있었다. 윤형빈은 타카야의 공격을 피하며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날렸고 안면에 정확히 맞은 타카야는 그대로 쓰러졌다. 곧이어 윤형빈이 파운딩을 퍼부었고, TKO 승을 일궈냈다.

▲ 데뷔전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둔 윤형빈이 타카야 츠쿠다에서 펀치를 날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정신이 없다”고 먼저 소감을 말한 윤형빈은 “서두원 선수가 말하는 대로 경기했던 것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던 원동력이었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윤형빈의 승리와 더불어 지난달 방송프로그램 녹화에서 “격투기 선수 데뷔전은 1라운드서 끝낸다”고 했던 발언도 주목받고 있다.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녹화에 참여, 백두산 보컬 유현상이 “1라운드 KO를 보여달라”라고 하자 “1라운드에 승부를 볼것이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윤형빈과 타쿠야의 대결은 경기 당일인 9일 밤부터 다음날인 오늘 오전까지도 실시간 검색어 1,2위에 오르는 등 네티즌 뿐 아니라 온 국민의 화제가 되고 있다.

iversoon@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