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7:15 (수)
김사랑-김기정 ‘금빛 자존심’ 중국오픈 배드민턴 남자복식 우승
상태바
김사랑-김기정 ‘금빛 자존심’ 중국오픈 배드민턴 남자복식 우승
  • 정성규 기자
  • 승인 2015.11.15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정성규 기자] 남자 복식 김사랑-김기정(이상 삼성전기)이 그림자 호흡을 맞추며 2주 연속 금빛 스매싱에 성공했다.

세계랭킹 11위 김사랑-김기정은 15일 중국 푸저우 하이샤 올림픽스포츠센터에서 벌어진 2015 중국 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남자 복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5위 차이뱌오-훙웨이(중국)를 37분 만에 2-0(21-13 21-19)으로 셧아웃시키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사랑-김기정은 차이뱌오-훙웨이와 역대 전적에서 3승4패로 추격했다. 2013년 3월 독일 오픈서 처음 격돌해 2연패~2연승을 거둔 뒤 지난해 10월과 지난달 모두 덴마크 오픈에서 다시 2연패를 당했다. 그러나 김사랑-김지정은 꼭 한달 만에 역전패를 설욕했다.

▲ 김사랑(왼쪽)-김기정이 빅터코리아 마스터스 그랑프리 골드에 이어 중국 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도 석권해 2주 연속 우승했다. 사진은 15일 중국 오픈 시상식. [사진=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준결승에서 엔도 히로유키-하야가와 겐이치(일본)를 2-0(21-17, 21-18)으로 꺾고 한국 선수단 중 유일하게 결승에 진출한 결실을 거뒀다.

김사랑-김기정은 지난주 전주에서 열린 빅터코리아 마스터스 그랑프리 골드에서 정상에 오른데 이어 2주 연속 우승으로 상승세를 탔다. 세계 랭킹 1위 유연성(수원시청)-이용대(삼성전기)가 16강에서 탈락 가운데 자존심을 지킨 것이어서 값졌다. 이용대가 5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던 전주 그랑프리 골드 대회에서 목 통증으로 기권한 뒤 컨디션 난조를 보인 것을 메우며 2주 연속 정상자리를 지켜낸 것이다.

중국 오픈은 세계배드민턴연맹(BWF) 2등급인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대회로 3등급인 그랑프리 골드보다 레벨이 높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