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스포츠일반 아마스포츠
김사랑-김기정 ‘금빛 자존심’ 중국오픈 배드민턴 남자복식 우승
  • 정성규 기자
  • 승인 2015.11.15 22:58 | 최종수정 2015.11.15 23:30:00
  • 댓글 0

[스포츠Q(큐) 정성규 기자] 남자 복식 김사랑-김기정(이상 삼성전기)이 그림자 호흡을 맞추며 2주 연속 금빛 스매싱에 성공했다.

세계랭킹 11위 김사랑-김기정은 15일 중국 푸저우 하이샤 올림픽스포츠센터에서 벌어진 2015 중국 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남자 복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5위 차이뱌오-훙웨이(중국)를 37분 만에 2-0(21-13 21-19)으로 셧아웃시키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사랑-김기정은 차이뱌오-훙웨이와 역대 전적에서 3승4패로 추격했다. 2013년 3월 독일 오픈서 처음 격돌해 2연패~2연승을 거둔 뒤 지난해 10월과 지난달 모두 덴마크 오픈에서 다시 2연패를 당했다. 그러나 김사랑-김지정은 꼭 한달 만에 역전패를 설욕했다.

▲ 김사랑(왼쪽)-김기정이 빅터코리아 마스터스 그랑프리 골드에 이어 중국 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도 석권해 2주 연속 우승했다. 사진은 15일 중국 오픈 시상식. [사진=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준결승에서 엔도 히로유키-하야가와 겐이치(일본)를 2-0(21-17, 21-18)으로 꺾고 한국 선수단 중 유일하게 결승에 진출한 결실을 거뒀다.

김사랑-김기정은 지난주 전주에서 열린 빅터코리아 마스터스 그랑프리 골드에서 정상에 오른데 이어 2주 연속 우승으로 상승세를 탔다. 세계 랭킹 1위 유연성(수원시청)-이용대(삼성전기)가 16강에서 탈락 가운데 자존심을 지킨 것이어서 값졌다. 이용대가 5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던 전주 그랑프리 골드 대회에서 목 통증으로 기권한 뒤 컨디션 난조를 보인 것을 메우며 2주 연속 정상자리를 지켜낸 것이다.

중국 오픈은 세계배드민턴연맹(BWF) 2등급인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대회로 3등급인 그랑프리 골드보다 레벨이 높다.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정성규 기자  jsk@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