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18:34 (금)
색다른 '치명 멜로'가 온다! KBS 드라마 '태양은 가득히'
상태바
색다른 '치명 멜로'가 온다! KBS 드라마 '태양은 가득히'
  • 김현식 기자
  • 승인 2014.02.1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김현식 기자] 보석 세계를 둘러싼 치밀한 암투와 쫄깃한 사기극, 그리고 치명적인 로맨스가 펼쳐진다.

13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계상, 한지혜, 조진웅, 김유리, 김영철, 손호준 등 주요 배우들과 연출을 맡은 배경수 PD가 참석했다.

2014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기대작으로 꼽히는 ‘태양은 가득히’는 태국에서 벌어진 다이아몬드 도난사건으로 인해 아버지와 인생 모두를 잃어버린 남자 정세로(윤계상)와 사랑하는 약혼자를 잃은 여자 한영원(한지혜)의 치명적인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 '태양은 가득히'의 주요 배우들 조진웅 김유리 윤계상 한지혜 손호준 김영철(왼쪽부터) [사진=노민규 기자]

이날 배경수 PD는 “‘태양은 가득히’는 어른들의 동화 같은 이야기다. 새로운 스타일의 ‘치명 멜로극’이 될 것”이라며 “흔히 볼 수 없는 진정한 순수와 사랑을 지닌 인물들이 현실의 구조와 힘에 맞서며 자신을 관철시키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캐스팅도 화려하다. 배우들의 호연도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세상을 떠난 어머니로부터 물려받은 회사를 지켜내고자 모든 열정을 쏟는 한지혜와 천재적인 눈과 손으로 거대한 ‘한 판’을 노리는 윤계상, 그리고 윤계상의 가장 큰 조력자이자 극적 긴장감의 중심에 설 조진웅(박강재), 권력을 거머쥔 ‘검은 손’ 김영철(한태오)을 필두로 전개되는 치밀한 암투로 몰입도를 높일 전망이다.

정세로 역을 맡은 윤계상은 “지금까지 해왔던 많은 작품들 중 가장 강하고 남자다운 역할을 맡았다”라며 “탄탄한 대본의 드라마, 좋은 스태프, 배우들과 함께 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영원(한지혜)의 아버지이자 검은 야욕을 품은 인물 한태오 역을 맡은 김영철은 “35년 동안 배우 생활을 하면서 이렇게 긴장되고 흥분되는 건 처음이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 남녀 주연 배우 한지혜, 윤계상

‘태양은 가득히’는 치명적인 로맨스, 보석을 둘러싼 리얼한 에피소드들과 쫄깃한 사기의 세계로 시청자들에게 다채로운 즐거움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태국 로케 촬영과 명품 주얼리 브랜드를 배경으로 한 만큼 화려한 비주얼로 보는 즐거움까지 더했다.

보석 세계, 사기극, 로맨스 등 다양한 이야기가 담기지만 주된 테마는 ‘진정한 사랑’이다. 배 PD는 “누구나 인생을 살면서 진정한 하나의 사랑을 꿈꾼다고 한다. ‘태양은 가득히’는 사랑이라는 무게와 힘을 현실 속에서 펼쳐가는 이야기다. 달콤하지는 않을 것 같고 약간 쓴맛이 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양의 여자’ ‘소문난 칠공주’의 배경수 PD와 ‘비밀’ ‘각시탈’의 김정현 PD가 메가폰을 잡았고, 450만 관객을 모은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을 집필한 허성혜 작가가 극본을 맡아 기대를 모은다.

한편 ‘태양은 가득히’는 최근 종영된 ‘총리와 나’ 후속으로 오는 17일 1,2회가 연속 방송된다. 6.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저조한 시청률로 막을 내린 ‘총리와 나’의 부진을 깰 수 있을 지 관심거리다.

▲ '태양은 가득히' 제작발표회 현장

ssi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