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22:04 (금)
'썰매의 기적' 봅슬레이 원윤종-서영우, 아마스포츠 '별중의 별'
상태바
'썰매의 기적' 봅슬레이 원윤종-서영우, 아마스포츠 '별중의 별'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6.03.16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카콜라 체육대상 최우수선수상…원윤종 "평창 메달 자격갖춘 선수 되겠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꿈만 같아요. 평창에서 메달 자격을 갖춘 선수가 되겠습니다."

세계 썰매의 판도를 뒤집은 '랭킹 1위팀' 원윤종(31·강원도청)과 서영우(25·경기도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가 한해동안 아마스포츠를 가장 빛낸 별로 선정됐다.

원윤종과 서영우는 1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코카콜라 체육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자리에는 세계를 놀라게 한 봅슬레이-스켈레톤 선수들과 2016 리우 올림픽을 빛낼 스타들이 대거 참석했다.

아마추어에서 역량 있는 선수를 발굴하기 위해 제정된 코카콜라 체육대상은 1995년 처음 개최된 이후 올해로 21번째를 맞았다. 황영조를 시작으로 심권호, 이원희, 김연아, 장미란, 이상화, 박태환 등 비인기 종목 선수들을 발굴하고 지원해 다양한 종목이 성장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 [스포츠Q(큐) 이상민 기자] '봅슬레이 랭킹 1위' 원윤종(왼쪽부터)과 서영우가 1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코카콜라 체육대상 시상식에서최우수선수상을 받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 한국 봅슬레이의 쾌거, 대한민국 스포츠 위상 드높인 원윤종-서영우

2010년 처음 팀을 이룬 원윤종과 서영우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꾸준한 노력을 바탕으로 2015~2016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8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와 함께 월드컵 랭킹과 IBSF 랭킹에서 1위에 올라 세계 썰매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국 봅슬레이 역사는 물론 아시아에서도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낸 이들에게 대한민국 스포츠 위상 제고에 힘썼다는 평가가 뒤따른 것은 당연했다.

수많은 플래시 세례가 익숙치 않은 듯 수줍게 단상에 오른 원윤종은 "꿈만 같다. 우리가 잘해서 주는 상이라기보다는 앞으로 더 잘하라는 의미로 알고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메달을 보장받고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는 없다. 하지만 메달권에 가장 가까운 자격을 갖춘 선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서영우도 "너무나 많은 분들이 옆에서 도와주시고 헌신해서 받은 상이다. 그분들께 영광을 돌리겠다. 또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국 봅슬레이-스켈레톤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올려놓은 고(故) 말콤 로이드 전 대표팀 봅슬레이 코치가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영국의 선진 기술을 도입, 선수 맞춤형 훈련을 하며 한국 봅슬레이를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원윤종과 서영우는 대리수상을 위해 이용 봅슬레이-스켈레톤 총감독과 함께 다시 한 번 단상에 올랐다. 이들은 월드컵 4차 대회를 앞두고 암으로 사망한 말콤 로이드 코치에게 보내는 감사의 편지를 통해 "이 자리까지 올 수 있게 해준 말콤 코치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2년 뒤 꼭 금메달을 따서 코치님 영전에 바치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 [스포츠Q(큐) 이상민 기자] 스켈레톤의 신흥 강자 윤성빈(왼쪽)과 '제2의 김연아' 유영(오른쪽)이 16일 코카콜라 체육대상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리우 금메달 기대주 이대훈-최미선 남녀 우수선수상

지난해 세계태권도연맹(WTF) 올해의 선수 이대훈(24·한국가스공사)과 양궁 세계랭킹 1위 최미선(20·광주여대)은 남녀 우수선수상을 받았다.

이대훈은 지난해 월드태권도 그랑프리 파이널 69㎏급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4년에 이어 2년 연속 WTF 올해의 선수상을 거머쥔 이대훈은 "태권도를 모르는 분들이 봐도 영화나 드라마처럼 재밌게 볼 수 있게 경기를 하고 싶다"며 "그랜드슬램에 집착하기보다 올림픽만 바라보고 노력하면 타이틀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최미선은 세계양궁연맹(WA) 월드컵 파이널에서 역대 최연소 챔피언에 올랐다. 최미선은 올림픽 대표 선발전을 치르고 있어 아버지가 대리수상했다.

세계배드민턴연맹(BWF) 남자복식 세계랭킹 1위로 군림하고 있는 배드민턴 남자복식팀 이용대와 유연성은 우수단체상을 받았다. 2013년 팀을 이룬 그들은 아시아배드민턴선수권대회, 호주오픈슈퍼시리즈 등 이름있는 세계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고 있다.

신인상은 한국 스켈레톤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윤성빈(22·한국체대)과 ‘제2의 김연아’로 불리는 유영(12·과천 문원초)이 차지했다.

윤성빈은 2015~2016 월드컵 7차대회에서 스켈레톤의 절대 강자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를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월드컵 3차대회부터 6연속 포디움에 오른 그는 시즌을 세계랭킹 2위로 마치며 한국 스켈레톤 역사를 새로 썼다. 윤성빈은 "감독님을 비롯해 외국인 코치와 스태프들의 아낌없는 지원 덕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2년 남은 평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피겨종합선수권에서 김연아가 세웠던 최연소 우승 기록을 갈아치운 유영은 지난 11일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티롤컵 13세 이하 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한국 피겨의 미래로 평가받고 있다. 유영은 시상식 전 열린 포토존 행사에서 가장 멋진 포즈로 포토제닉상을 받아 2관왕이 됐다.

▲ [스포츠Q(큐) 이상민 기자] 16일 열린 코카콜라 체육대상 시상식의 수상자들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위부터 이용 감독, 이정민, 이대훈, 이용대, 유연성, 윤성빈, 김국영 아버지, 최미선 아버지, 유영, 이에리사, 원종우, 서영우.

우수장애인선수상은 지난해 5월 2015 서울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에서 81㎏급 금메달을 따낸 이정민(26·양평군청)이 수상했다. 이에리사(62) 의원은 체육인들의 열악한 복지 환경 개선에 앞장선 점을 인정받아 공로상을 수상했고 2015 광주 유니버시아드 남자 100m 준결승에서 10초16로 한국신기록을 달성한 김국영(25·광주광역시청)은 특별상을 받았다.

■ 제21회 코카콜라 체육대상 수상자 명단

△ 최우수선수상 = 원윤종, 서영우(봅슬레이)
△ 우수선수상 = 이대훈(태권도), 최민선(양궁)
△ 신인상 = 윤성빈(스켈레톤), 유영(피겨스케이팅)
△ 우수단체상 = 이용대, 유연성(배드민턴 남자 복식팀)
△ 우수지도자상 = 故 말콤 로이드(전 봅슬레이 코치)
△ 우수장애인선수상 = 이정민(유도)
△ 특별상 = 김국영(육상)
△ 공로상 = 이에리사 의원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