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스포츠산업 스포츠정책
최규순은 시작, 문체부 프로야구 적폐청산 강력 의지 'KBO 보조금 삭감 검토'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7.07.17 18:15 | 최종수정 2017.07.17 18:17:35
  • 댓글 0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최규순 전 심판 금품수수 사건을 검찰에 고발한데 이어 KBO 중국진출 사업 관련 입찰비리에 연루된 관계자 수사도 검찰에 의뢰한다.

프로야구 적폐청산 움직임에 속도가 붙고 있다.

문체부는 17일 “프로야구 입찰비리 의혹과 관련, 회계감사 결과를 토대로 KBO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며 "법원 판결이 확정되면 KBO 보조금 삭감까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 가득 찬 잠실구장. 최규순 전 심판의 금품수수, KBO 직원의 입찰비리 연루 등으로 야구계가 시끄럽다. [사진=스포츠Q DB]

임영아 문체부 스포츠산업과장이 “금품수수 사건은 프로야구계의 구조적인 폐해를 묵인한 KBO의 직무유기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KBO를 검찰에 고발하고 감사를 실시해 잘못된 일을 바로 잡겠다”고 밝힌 지 11일 만이다.

최규순 전 심판은 2013년 10월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두산 베어스 고위 관계자로부터 300만원을 빌렸다. KBO는 지난해 8월 이를 인지하고 자체 조사를 실시했으나 지난 3월 상벌위원회에서 이를 ‘대가성이 없는 당사자 간 금전 대차’로 결론짓고 구단 관계자에게 경고 조치만 내려 빈축을 샀다.

게다가 KBO는 지난해 중국진출 사업 공개 입찰 과정에서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전 기획팀장이 그의 가족이 운영하는 회사에 일감을 주기 위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정황이 최근 한 매체의 탐사보도로 속속들이 드러나는 중이다.

문체부는 △ 강 전 팀장이 입찰제안서, 과업지시서 작성 등 제반업무를 수행하고 직접 평가위원을 선정해 본인을 비롯한 내부직원 3명을 평가위원 5인에 포함시킨 점 △ 강 전 팀장이 두 개의 별개 법인 중 한 곳의 2015년 실적을 다른 곳의 실적으로 기재해 낙찰한 것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한 점 △ 낙찰 업체의 계약 사항 불이행에도 불구하고 KBO가 잔금을 전액 지불했다는 점 등이 이유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KBO의 사건 축소, 은폐 의혹이 드러나고 있다”며 △ 지난 1월, 국고보조금으로 진행되는 중국 진출 사업의 입찰비리를 인지하고서도 3월까지 조사를 보류하고 해당 기간에도 중국 진출 사업 담당자로서 강 전 팀장이 업무를 수행하게 하였다는 점 △ 4~5월 조사 이후에도 관련 내용에 대한 언론 보도가 있기 전까지 문체부 보고와 경찰 수사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문체부는 지난해뿐 아니라 2015년 KBO의 중국 관련 사업에서도 당시 기획팀장이던 김 전 팀장이 강 전 팀장의 가족회사라는 점을 인지하고도 경쟁 입찰이 아닌 수의계약 방식으로 계약을 추진한 점을 문제 삼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체부는 파악된 사실을 토대로 사건의 핵심으로 의심되는 전직 기획팀장 2인은 물론 사건 축소, 은폐 의혹이 있는 KBO 사무총장 등 관계자 등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문체부는 “KBO 보조금 사업 회계 감사를 실시하고 법원 확정이 판결될 경우 법령·훈령에 의거, KBO 보조금 삭감 등 엄정한 조치까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순#문체부#프로야구#KBO

민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