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20:06 (금)
'슈퍼보이' 최두호, UFC 데뷔전서 18초 TKO승
상태바
'슈퍼보이' 최두호, UFC 데뷔전서 18초 TKO승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4.11.23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선수 UFC 데뷔전 최단시간 승리

[스포츠Q 이세영 기자] 최두호(23·구미MMA)가 UFC 데뷔전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을 과시하며 승리를 거뒀다.

최두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프랭크 에르윈 센터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57 후안 마뉴엘 푸이그(25·멕시코)와 경기에서 18초 TKO승을 거뒀다.

상대보다 기량이 앞선 것으로 평가된 최두호는 이른 시간에 경기를 끝냈다.

▲ 최두호가 UFC 데뷔전에서 멕시코 선수를 꺾고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사진=UFC 공식 홈페이지 캡처]

먼저 접근한 선수는 푸이그였다. 경기 시작을 알리는 공이 울리자마자 전진 스텝을 밟으며 타격으로 압박했다.

하지만 최두호는 당황하지 않았다. 푸이그의 선공에 침착하게 대응한 최두호는 카운터펀치를 유심히 노렸다.

이러한 양상으로 진행되던 중 최두호가 세 번째 펀치를 시도했고 푸이그가 곧바로 다운됐다. 계속되는 최두호의 파운딩에 푸이그가 속수무책으로 당하자 심판은 경기를 중지시켰다. 최두호는 불과 18초 만에 푸이그를 제압,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18초는 UFC 데뷔전을 치른 한국 선수 중 최단 시간 승리며, 한국 선수가 UFC에서 따낸 승리 중에는 두 번째로 짧다.

2009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한 최두호는 주로 일본에서 활동하며 11승1패의 성적을 남긴 신흥 강자다. 특히 일본 강호들을 꺾으며 국내 최초로 국제전 9연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지난해 11월 UFC와 계약을 맺은 최두호는 이번 승리로 총 전적 12승1패, 국제전 10연승을 내달렸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