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2:24 (토)
[2018 경기도챌린지리그] '계형철 지휘봉' 고양 위너스 통합우승, 마해영의 성남 블루팬더스 2위
상태바
[2018 경기도챌린지리그] '계형철 지휘봉' 고양 위너스 통합우승, 마해영의 성남 블루팬더스 2위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10.3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계형철 감독이 이끄는 고양 위너스가 독립야구 리그인 경기도 챌린지리그(GCBL)의 초대 우승팀으로 우뚝 섰다.

고양은 30일 경기도 파주 에이스볼파크에서 열린 성남 블루팬더스와 2018 GCBL 챔피언결정 5차전서 완투한 선발 김형문의 활약에 힘입어 6-2로 이겼다.

올 시즌 정규리그 1위(31승 14패 1무)를 차지했던 고양은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챔피언시리즈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GCBL 첫 시즌에 통합우승의 쾌거를 울렸다.

 

▲ 30일 성남전에서 완투승을 거둔 고양 투수 김형문. [사진=스포츠투아이 야구학교 제공]

 

이날 고양 선발투수로 나선 김형문은 9이닝 11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쳐 챔피언결정전 MVP로 선정됐다.

경기 초반 투수전의 분위기를 먼저 깬 이는 고양의 주장 한승민이었다. 한승민은 2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성남 선발 최성민의 3구를 중월 홈런으로 연결해 1-0 리드를 가져왔다.

성남도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시속 150㎞에 육박한 김형문의 속구에 고전하던 성남은 4회초 정규식, 박휘연의 안타로 만든 2사 1, 2루 찬스에서 김성환의 1타점 적시타로 1-1 동점을 이뤘다.

고양이 반격했다. 4회 바뀐 투수 고휘재를 상대로 김규남, 김태성의 안타와 상대 수비 실책을 묶어 2점을 뽑았다.

성남은 정규식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2-3으로 추격했다. 하지만 고양은 장범수의 2타점 적시타와 상대 실책으로 3점을 추가해 승부를 갈랐다.

챔피언시리즈를 끝으로 올 시즌을 마무리한 GCBL의 각 팀들은 이제 오프시즌을 맞는다. 겨울 휴식기 동안 선수 선발 트라이아웃과 동계훈련을 진행하며 2019시즌을 준비한다.

김준수 GCBL 사무국장은 “지난 1년간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시즌 중 김성민 선수가 SK 와이번스에 입단하는 성과도 있었고, 호주 프로리그에도 5명의 선수가 진출했다.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본인의 기량을 열심히 갈고 닦은 만큼, 계속 좋은 소식이 전해지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