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1:14 (목)
류현진, 시범경기 마무리 평가는 "눈부셨다"
상태바
류현진, 시범경기 마무리 평가는 "눈부셨다"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3.1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언론으로부터 후한 평가 이끌어내며 개막전 전망 밝혀

[스포츠Q 강두원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LA 다저스)이 마지막 시범경기를 무난히 소화한 후 긍정적인 부분과 부정적인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글랜데일의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7피안타 2실점(1자책)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으로부터 “류현진이 다저스 시범경기 마감에 맞춰 좋은 컨디션을 보여줬다”라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류현진은 경기 후 “커브가 생각만큼 말을 잘 듣지 않았다. 좀 더 보완해야 할 것 같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차차 나아질 것이다”라고 밝혔했다.

투구수 87개를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기쁘다”며 짧은 소감을 내비쳤다.

▲ 17일 미국 글렌데일 캐멀백 렌치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콜로라도 로키스전에 선발 출장한 류현진이 역투를 펼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현지 주요 언론 역시 류현진에게 후한 평가를 내렸다.

LA 타임즈는 “류현진이 개막 2연전을 앞두고 준비를 마친 것으로 보였다”고 전했으며 랜트스포츠는 “(류현진이) 눈부셨다. 시범경기에서 보여준 모습이라면 호주에서도 좋은 활약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 시즌 시범경기에서 이날 경기까지 총 4차례 등판한 류현진은 16⅓이닝 5실점(4자책), 평균자책점 2.20을 기록했으며 오는 23일 호주 시드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스백스와의 개막 2연전 중 두 번째 경기에 선발 투수로 시즌을 시작한다.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26)가 시범경기에서 14⅔이닝을 던저 평균자책점 9.20에 3패만을 기록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여 류현진의 활약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개막전이 될 전망이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