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22:28 (목)
작사 버라이어티 '밀리언셀러', 이름대로 흥할까
상태바
작사 버라이어티 '밀리언셀러', 이름대로 흥할까
  • 이예림 기자
  • 승인 2014.03.24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이예림기자] 대국민이 참여하는 음악 프로그램이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KBS 2TV 새 파일럿 프로그램 ‘밀리언셀러’가 그것이다.  24일 오후 여의도 근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박수홍, 정재형, 장기하, 은지원과 함께 참석한 밀리언셀러’의 이태헌 PD는 "감동이 있는 사연으로 곡을 만드는 프로그램이라 완성도가 있다. 작곡가들도 이번 프로그램에서 곡을 만드는 데 꽤 시간이 걸렸다. 출연진들도 심혈을 기울인 작품”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날 박수홍은 "박경림 앨범을 제작한 뒤에 12년 만에 새끼를 낳았다"고 말해 출연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개인적으로 음악에 대한 욕심이 있어 이 프로그램이 탐났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정재형은 “그동안 내 이야기를 바탕으로 노래를 만들다가 국민의 사연을 받아 곡을 쓰다 보니 녹화하는 내내 재미있었고 내 곡을 선물한다는 것이 행복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그는 “지난 1년 동안 작사를 못해서 고민이었는데 ‘밀리언셀러’에 참여하면서 영감을 얻게 됐다. 최근에 영화와 뮤지컬 음악 작업에 참여하고 있다”며 근황을 덧붙였다.

장기하는 “오히려 내가 이 프로그램을 통해 배운 게 많았다. 싱어송라이터로서 창작에 대해 항상 고민이 많다. ‘밀리언셀러’를 통해 생각하지 못했던 소재들을 접하게 돼 내가 성장한 느낌이었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은지원은 "그동안 잊고 있었던 내 본업을 다시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 내가 방송에서 잘 울지 않는 편인데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눈물이 나왔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 '밀리언셀러' 녹화 현장 [사진=KBS]

‘무한도전’과 다른 작곡 프로그램과의 차이점에 대해서 이 PD는 “우리는 국민의 사연으로 곡을 만든다. 또한 버라이어티에 강한 스타들이 출연하기 때문에 감동, 예능 그리고 음악성 세 박자까지 다 갖췄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밀리언셀러’는 작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국민이 작사하고 뮤지션이 작곡을 맡는 형식이다. 박명수, 정재형, B1A4의 진영이 작곡가로 출연하며 박수홍, 은지원, 김준현, 장기하가 프로듀서를 맡는다. 첫 방송에는 주현미가 국민-작곡가 조합이 만든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오는 26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pres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