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6:29 (금)
[네이션스리그] 포르투갈 네덜란드, 결승 경기일정? 호날두 vs 반 다이크
상태바
[네이션스리그] 포르투갈 네덜란드, 결승 경기일정? 호날두 vs 반 다이크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6.07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네덜란드가 잉글랜드를 제압하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포르투갈과 맞붙게 됐다.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초대 챔피언 자리를 놓고 네덜란드 포르투갈이 격돌한다.

네덜란드는 7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기마랑이스 D.아폰수 엔리케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UEFA 네이션스리그 준결승에서 연장 끝에 잉글랜드를 3-1로 이겼다.

포르투갈에 해트트릭을 뽑아낸 호날두가 있었다면 네덜란드에는 멤피스 데파이(올림피크 리옹)가 있었다. 3골에 모두 관여하며 결승 진출을 견인했다.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해트트릭을 뽑아낸 포르투갈과 멤피스 데파이가 맹활약한 네덜란드가 UEFA 네이션스리그 결승 경기일정에서 맞붙게 됐다. [사진=AP/연합뉴스]

네덜란드 포르투갈 양 팀 간 UEFA 네이션스리그 결승은 오는 10일 오전 3시 45분 포르투갈 포르투 드라강 스타디움에서 킥오프되며 잉글랜드와 스위스의 3·4위전은 9일 오후 10시 엔리케스 스타디움에서 시작된다.

네덜란드는 전반 30분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센터백 마타이스 데 리트(아약스)가 페널티킥을 내줬고, 잉글랜드 마커스 래쉬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골로 연결했다.

데 리트는 후반 27분 헤더 동점골을 뽑아내며 전반 실수를 만회했다. 데파이가 올린 오른쪽 코너킥을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정규시간 90분이 모두 지나고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 데파이가 7일 잉글랜드와 UEFA 네이션스리그 준결승전에서 바이시클킥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연장 전반 7분 데파이가 페널티박스 안 오른쪽에서 잉글랜드 센터백 존 스톤스(맨체스터 시티)의 공을 빼앗아 슛을 시도했고, 골키퍼 조던 픽포드(에버턴)가 막아냈으나 공은 세컨드 볼을 저지하려던 잉글랜드 수비수 카일 워커(맨체스터 시티)에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연장 후반 9분 데파이가 다시 한 번 잉글랜드 수비진 백패스를 가로채 퀸시 프로메스(세비야)에 내줬고, 스코어는 3-1로 벌어졌다.

포르투갈 호날두가 유벤투스에서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도전에 실패한 화풀이라도 하듯 스위스와 4강전에서 맹활약했다면 네덜란드에선 단연 데파이의 활약이 돋보였다. 결승에서 세계 최고 공격수 호날두와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의 맞대결이 성사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편 완벽하지 않은 몸을 이끌고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출전했다 부진했던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됐지만 골을 만드는데는 실패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