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03:26 (일)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범행에 수면제 사용? 혈흔에서 졸피뎀 성분 검출
상태바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범행에 수면제 사용? 혈흔에서 졸피뎀 성분 검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피해자의 혈흔에서 수면제인 졸피뎀 성분이 검출돼 피의자 고유정이 범행에 약물을 사용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그간 키 160cm, 몸무게 50kg 가량인 피의자 고씨가 키 180cm, 몸무게 80kg인 피해자를 어떻게 혼자서 제압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돼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고씨의 차량에서 압수한 이불에 묻어있던 피해자의 혈액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에 보내 감정을 요청한 결과 수면제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고 10일 밝혔다.

피의자 고유정 얼굴 공개 [사진 = 연합뉴스]
피의자 고유정 얼굴 공개 [사진 = 연합뉴스]

 

앞서 경찰은 국과수에 피해자 혈흔에 대한 약독물 검사를 의뢰했으나 '아무런 반응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결과를 전달받았으나 다시 검사를 진행했다. 정밀 재감정을 통해 수면제 졸피뎀 성분이 들어있음을 밝혀낸 것이다.

경찰은 검출 결과를 바탕으로 피의자 고씨의 졸피뎀 구입 경로와 범행 시 사용 시기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17일 충북의 한 병원에서 졸피뎀 성분이 든 수면제를 처방받아 병원 인근 약국에서 약을 구매했다.

고씨는 감기 등의 증세로 약을 처방받았다는 사실은 인정했으나 이후 약을 어디에 사용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고씨는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고씨가 범행 전 범행도구들을 준비한 점과 휴대전화로 살인도구 등을 검색한 사실 등을 바탕으로 고씨가 범행을 철저히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