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03:59 (화)
[한국 이란 축구중계] '절친' 손흥민 황의조 투톱, 백승호 조현우 '천금 기회'
상태바
[한국 이란 축구중계] '절친' 손흥민 황의조 투톱, 백승호 조현우 '천금 기회'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6.11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변화할 줄 모른다는 비판에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은 또다시 파격 선발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란과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킥오프 될 축구 국가대표 친선경기(평가전)을 앞두고 4-4-2 포메이션을 발표했다.

지난 경기 골을 넣은 황의조가 손흥민과 최전방에 나란히 배치되고 중원은 좌우에 이재성, 나상호, 중앙에 황인범과 함께 백승호를 내세웠다. 특히 백승호는 A매치 데뷔전을 숙적 이란전에 선발로 치르게 됐다.

 

▲ 백승호(가운데)가 11일 한국은 이란과 축구 국가대표 친선경기에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백승호는 지난 3월 국내 평가전에서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지만 끝내 데뷔전은 무산됐다. 이승우도 끊임없이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았지만 좀처럼 경기에 출전하진 못했다. 그러나 백승호는 벤투호에서 이승우도 한 번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던 선발 명단에 당당히 등록됐다.

포백엔 큰 변화가 없다. 지난 경기 나서지 않았지만 벤투 감독의 신임을 받아온 홍철과 이용이 좌우 풀백으로 나서고 중앙은 역시 김영권과 김민재 조합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최근 독일 분데스리가 이적설이 나오고 있는 조현우가 지킨다. 지난 3월 평가전과 마찬가지로 김승규와 한 차례씩 골키퍼 장갑을 끼며 경쟁 체제가 이어지고 있다. 벤투 감독이 발밑 기술이 더 좋은 김승규에 대한 선호 경향을 보인 가운데 조현우로선 매 경기 실력을 입증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한국은 이란전에서 고전하고 있다. 2011년 아시안컵 8강전에서 윤빛가람의 결승골로 1-0 승리한 뒤 8년 동안 5경기에서 무승(1무 4패)이다. 심지어 홈과 원정을 떠나 5경기에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다.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으로 치러진 2016년 10월 원정 경기에선 유효슛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한 채 참패를 당했다.

지난 7일 호주전에선 부임 후 첫 스리백을 내세웠던 벤투 감독은 이번엔 백승호 카드를 들고 나오며 변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많은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이승우의 교체 출전 여부도 관전포인트다.

한국은 이란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은 KBS2·온에어, MBC·온에어, SBS·온에어, 네이버스포츠, 푹(POOQ) 등에서 생중계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