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1:45 (수)
[에비앙 챔피언십 순위] 우승 고진영, '우승상금 7억-세계랭킹 1위' 인터뷰서 밝힌 비결은?
상태바
[에비앙 챔피언십 순위] 우승 고진영, '우승상금 7억-세계랭킹 1위' 인터뷰서 밝힌 비결은?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7.29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상금랭킹, 세계랭킹에서까지 정상에 올라섰다. 2019년은 의심할 수 없는 고진영(24)의 해가 되고 있다.

고진영은 28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52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410만 달러) 골프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엮어 4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전날까지 김효주(24)에 4타 밀린 2위였던 고진영은 최종 15언더파 269타를 적어내며 공동 2위인 김효주, 펑산산(중국), 제니퍼 컵초(미국)를 2타 차로 꺾고 에비앙 챔피언십 순위를 2에서 1로 바꿔냈다.

 

▲ 고진영이 28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우승을 결정짓는 18번 홀 퍼트를 성공시키며 두 손을 번쩍 치켜들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악천 후 속 일궈낸 기적의 우승이었다. 박성현이 11번 홀(파4)에서 티샷과 세컨드샷이 크게 벗어나며 더블 보기를 기록했고 김효주가 14번 홀(파3) 벙커에서 헤매며 트리플 보기를 범하는 가운데서도 고진영은 흔들림이 없었다.

두 타 차 선두로 올라선 고진영은 1타 차로 쫓기던 17번 홀(파4)에서 버디로 달아나며 사실상 우승을 예감했다.

지난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과 4월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 이어 3번째 우승을 차지한 고진영은 통산 승수를 5로 늘렸다.

이미 올해의 선수 레이스와 평균 타수, 그린 적중률 등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고진영은 세계랭킹과 우승 상금에서도 1위로 올라섰다. 

 

▲ 고진영이 에비앙 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뒤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2015년 박인비(31) 이후 4년 만에 한 시즌 메이저 2승의 주인공이 되며 박성현(26)을 한 달 만에 제치고 1위에 등극했다. 우승 상금 61만5000달러(7억2877만 원)을 챙기며 누적 198만3822달러(23억4844만 원)으로 이 부문에서도 이정은(23, 164만5015달러)을 제쳤다.

경기 후 가진 중계사와 인터뷰에선 무엇이 달라졌냐는 질문에 드라이브 비거리와 아이언의 정확성 증가를 비결로 밝힌 고진영은 “전날 밤 나만 잘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고 경기에만 집중했다”며 “다른 선수들의 샷이나 스윙을 보지 않았는데 그것이 내겐 좋은 영향을 미쳐 결국 이길 수 있었다”고 밝혔다.

세계 최고 선수 수준에 도달했다는 칭찬에 대해서는 “나는 잘 모르겠다”면서도 “단지 하던 대로 했고 스스로 동기부여를 찾으려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더 좋아질 수 있었다”고 겸손해 했다.

고진영의 선전으로 한국 선수들은 올 시즌 열린 21개 대회에서 10번째 승리를 챙겼다. 고진영은 다음달 1일 열리는 시즌 마지막 대회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박인비 이후 4년 만에 시즌 메이저 3승 도전에 나선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